대한항공, 국내외 가리지 않는 ‘나눔 철학’

“한국 대표 항공사, 세계 곳곳에 ‘사랑나눔’ 전하다”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1/30 [09:18]

대한항공, 국내외 가리지 않는 ‘나눔 철학’

“한국 대표 항공사, 세계 곳곳에 ‘사랑나눔’ 전하다”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1/30 [09:18]

‘대한민국의 날개’ 대한항공이 국내 대표 항공사에 걸맞는 사회공헌실적을 보이고 있어 화제다. 항공사라는 특성에 맞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자신들의 봉사 철학을 실천하는 것이다. 특히 항공기를 이용해 각종 재난지역에 구호품을 발빠르게 보내면서, 현지에서도 찬사를 받고 있다. 또한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나눔 및 재능기부 활동을 펼치면서, 기업의 나눔 정신을 충실이 이행하는 중이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나눔 경영 활동을 지속적으로 활발히 전개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계획으로 보인다.


해외재난현장 및 낙후지역 지원…사막에 나무심기도
직원들의 재능 기부…사내 봉사단 온정 나눔 앞장서

 

▲ 대한항공 보잉 787-9 차세대 항공기.    © 대한항공

 

대한항공과 (주)한진 등 한진그룹은 수송업의 특성을 활용해 전 세계 곳곳 에서 홍수, 지진 등 재난이 발생할 때 마다 인도적인 차원에서 하늘과 땅으로 한걸 음에 달려가 이재민들에게 희망을 전달한다.
 
해외지역 재난 지원


지난 여름 라오스 댐 사고 재난 소식이 알려지자 대한항공이 발빠르게 긴급구호품을 준비 해 절망과 실의에 빠진 현지 주민들을 신속히 찾아갔다.


지난 7월23일 라오스 남동부 아타푸 주(州)에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의 보조댐 사고로 현지에는 수백명의 사망자와 실종자, 60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대한항공은 라오스 재난 지역에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정기 항공편을 이용 해  생수 3만6000리터(1.5리터짜리 2만4000병)와 담요 2000장 등 약 42톤의 구호 구호품을 전달했다.


또한 대한항공은 지난 7월 한달 간 태국 서부 깐차나부리 지역에 위치한 왓수타시니 초등학교 시설 보수공사를 지원했다. 이번에 보수 공사를 진행한 왓수타시니 초등학교는 국왕개발계획(로열 프로젝트)으로 설립된 초등학교로 로열 프로젝트는 지역간 격차를 줄이고 빈곤층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일환으로 태국 왕실에서 시작한 복지사업이다.


대한항공은 낙후된 지역에 위치한 이곳 초등학교 어린이들에게 더 쾌적한 학습 환경을 제공하고 태국 지역사회 교육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학교 보수공사비 전액을 지원했다. 


이 밖에도 피지 사이클론·일본 구마모토현 지진(2016년), 네팔 지진·미얀마 홍수 (2015년),  프라하 여행 교통사고 여대생 귀국 지원(2014년),  필리핀 태풍(2013년) 등 이재민 구호나 자국민의 안타까운 사연에 대해 긴급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재민 구호에는 생수, 담요 등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구호 품을 무상 수송 지원하거나 구호물자 수송을 위한 특별 화물기를 띄우기도 한다.

 

▲ 라오스 댐 사고 구호물품 현지전달.     © 대한항공

 

사막을 푸른 땅으로


대한항공은 국내외 재해·재난 지원을 비롯해 지구 환경 보전을 위해 몽골, 중국 등지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Global Planting Project)  나눔경영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한항공은 2004년 사막화에 의한 황사 발생 방지와 지구 환경 개선을 통 한 사회공헌에도 눈을 돌려‘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몽골, 중국 등지에 15년간 나무를 심어 온 식림사업이 그것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6월에도 몽골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 입사 2년차 직원 등 임직 원 120명과 현지주민,  학생 등 총 500여명이 참여해 나무를 심었다.


이같은 식림 활동에 따라 황무지와 다름없던 이 지역은 지난 2004년 이래 총 45ha(45만0000m2) 규모에 약 12만여 그루의 나무가 자라는 녹지로 변모하고 있다. 그 공 로로 대한항공은 몽골 정부가 이례적으로 기업에 수여한 '자연환경 최우수 훈장' 을 받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7년부터 중국 쿠부치 사막에도 ‘대한항공 녹색생태원’을 조 성하고 있다. 매년 자사 임직원과 중국 대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척박한 땅에 생존 력이 높은 사막버드나무, 포플러 등을 심고 있다. 현재 ‘대한항공 녹색 생태원’(총 491만m²)에는 약 143만 그루의 나무가 자라고 있다.

 

국내외 온정 나눔


대한항공 임직원은 자발적인 참여에 의한 다양한 나눔활동도 펼치고 있다. 사내 에는 26개 봉사단이 있고 4000여명의 임직원이 자원 봉사자들이 국내외 소외 계층 을 위한 봉사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대한항공은 객실승무원 봉사단체인 ‘하늘천사’의 경우 지난 2006년부터 매년 ‘하늘사랑 바자회’를 열고 수익금을 강서구청에 위탁하여 관내 사회복지 시설 에 전달해오고 있다. 김장나눔행사도 열어 어려운 이웃에게 김장을 통해 사랑을 전달 하고 있다.


대한항공 사내봉사단의 나눔활동은 해외에도 이어진다.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필 리핀 등지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해외 현지 주민들을 찾아가 열악한 생활 환경을 정비 하고 의약품을 전달하는 등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밖에 강원도 홍천군 명동리 마을과 결연을 맺고 농촌에 일손을 돕는 1사 1촌, 소외된 이웃들에게 보금자리를 마련해주는 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등 임직 원과 가족까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봉사 활동이 인기리에 진행되고 있다.

 

▲ 몽골에서 식림행사를 진행중인 대한항공 직원들.     © 대한항공

 

직원 재능기부


대한항공의 ‘하늘사랑 영어교실’은 직원들의 대표적인 재능기부 활동 중 하나이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지난 2009년부터 방과 후 별도의 과외활동이 어려운 인천 공항 인근 초등학교 어린이들을 위한 영어교실을 열고 있다. 1년에 2번 봄학기, 가을학기로 구성되는 영어교실은 8주의 과정을 통해 영어에 대한 호기심을 키워 나가고 있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2005년부터 시작해온 재능기부 활동이다. 공학기술문화 의 저변 확대와 소외 계층 및 지역에 대한 교육 혜택을 제공하고자 직원들이 마련했다.  비행기에 적용된 과학기술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 적용되고 있는 첨단 기술과 친환경 관련 내용들도 다루고 있어 어린이들이 과학을 쉽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다양한 나눔 경영 활동을 지속적으로 활발히 전개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