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 심명섭, 여기어때 대표 사의 표명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11/30 [13:25]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 심명섭, 여기어때 대표 사의 표명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11/30 [13:25]

 

웹하드를 운영하며 불법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은 심명섭 여기어때 대표가 30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심 대표는 “이번에 제 개인의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이 자리를 빌려 대단히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며 “과거 지분을 보유했지만 현재 그 지분을 모두 매각한 바 있는 웹하드 업체에 관한 일로 최근 경찰 조사를 받은 일이 있다. 성실히 조사에 임했고, 앞으로 있을 모든 법적 절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금일부로 위드이노베이션의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오늘부로 회사 경영 전반을 임원진에 위임하고, 개인적인 일로 야기된 이번 문제의 해결에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내가 없어도 위드이노베이션의 모든 임직원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흔들림 없이 각자에 주어진 업무와 소명에 최선을 다해, 더욱더 훌륭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충남지방경찰청 사이이버 수사대는 웹하드를 운영하며 수백만건의 불법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로 심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유통된 음란물은 총 427만건에 달하며, 이에 따라 심 대표는 약 52억원의 이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