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내년 8·15엔 평양통과 대륙철도여행 열리길 희망”

10년 전부터 ‘대륙으로 가는 길’...북녘 땅을 통해 대륙의 길 열리길 염원해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11/30 [14:01]

정동영 “내년 8·15엔 평양통과 대륙철도여행 열리길 희망”

10년 전부터 ‘대륙으로 가는 길’...북녘 땅을 통해 대륙의 길 열리길 염원해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입력 : 2018/11/30 [14:01]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내년 8.15에는 평양역을 지나 대륙으로 가는 철도를 탈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며, 남북철도 현지 공동조사가 시작된 것을 축하했다.

 

정동영 대표(사진, 왼쪽)는 “저는 10여 년 전부터 ‘대륙으로 가는 길’이라는 작은 연구소를 만들어서 해마다 회원 30여 명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르쿠츠크까지 4,500km, 모스크바까지 9,900km, 180시간 동안 철도를 타고 가면서 언젠가는 북녘 땅을 통해서 대륙으로 갈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염원해왔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11월30일 오전 도라산역에서 열린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 환송행사에 참석한 정동영 대표는  “저는 10여 년 전부터 ‘대륙으로 가는 길’이라는 작은 연구소를 만들어서 해마다 회원 30여 명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르쿠츠크까지 4,500km, 모스크바까지 9,900km, 180시간 동안 철도를 타고 가면서 언젠가는 북녘 땅을 통해서 대륙으로 갈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염원해왔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경의선 철도가 대륙으로 이어지게 되면 지금 부산항에서 배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또 거기서 모스크바까지 45일 걸려서 부품을 조달하는 기업들이 단 10일이면 부품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며, “남북 철도 물류가 이어지기를 희망하는 기업인들의 염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hpf21@naver.com

 

정 대표(사진, 중앙)는 “경의선 철도가 대륙으로 이어지게 되면 지금 부산항에서 배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또 거기서 모스크바까지 45일 걸려서 부품을 조달하는 기업들이 단 10일이면 부품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며, “남북 철도 물류가 이어지기를 희망하는 기업인들의 염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사진, 정동영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남북철도 현지공동조사단 환송행사 축사 전문]

 

얼마 전에 모스크바를 가는 길에 LG전자 공장을 들렀습니다. 러시아에서 세탁기, 냉장고, 가전제품 없어서 못 판다고 비명이었습니다.

 

LG전자는 구미공장에서 생산한 부품을 부산항으로 싣고 가서 배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45일 걸려서 모스크바에 조달한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 경의선 철도가 대륙으로 이어지게 되면 모스크바까지 10일이면 부품 조달이 된다면서 간절히 철도 물류가 이어지기를 희망했습니다.

 

저는 한 10여 년 전부터 '대륙으로 가는 길'이라는 작은 연구소를 만들어서 해마다 회원 30여 명과 8.15가 되면 평양을 갈 수 없으니까 비행기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에 가서 이르쿠츠크까지 4500km, 모스크바까지 9900km, 180시간 동안 철도를 타고 가며 언젠가는 북녘땅을 통해서 대륙으로 갈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염원해왔습니다.

 

2019년 내년 8.15에는 동해선 또는 평양역을 지나서 대륙으로 가는 철도를 꼭 탈 수 있게 되기를 강력히 희망합니다. 조사관 여러분 잘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축하드립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7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4호 헤드라인 뉴스
1/3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