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전소니, 첫 드라마 ‘남자친구’서 박보검 여사친 역..안방극장 눈도장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11/30 [17:12]

신예 전소니, 첫 드라마 ‘남자친구’서 박보검 여사친 역..안방극장 눈도장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11/30 [17:12]

▲ tvN ‘남자친구’ 전소니    


신인배우 전소니가 첫 드라마인 tvN ‘남자친구’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송혜교)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박보검)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다.

 

전소니는 극중 박보검의 절친한 ‘여사친(여자사람친구)’ 조혜인 역을 맡아 첫 드라마 도전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속 짧은 등장이지만 전소니는 신입답지 않은 연기로 극 속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이었다. 혜인은 털털한 행동과 말투로 진혁과는 어린 시절부터 격 없는 친구 사이로 지내왔지만, 사실은 오랜 기간 동안 그를 향한 남모를 짝사랑을 해왔던 것.

 

단순한 친구 사이를 넘어서 동화호텔 홍보팀 직원이자 직장 선배로서 애정을 가득 담아 진혁을 알뜰살뜰하게 챙기며 사랑의 감정을 조금씩 키워나가고 있다.

 

전소니는 단편영화 ‘사진’으로 데뷔한 후 ‘여자들’, ‘죄 많은 소녀’ 등에 출연하며 이미 충무로에 얼굴을 알렸다. 특히 내년 초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악질경찰’은 영화 ‘아저씨’ 이정범 감독의 신작으로, 전소니는 사건의 결정적인 증거를 가진 고등학생 장미나로 분해 이선균, 박해준 등 베테랑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

 

개성 있는 마스크와 도화지 같은 매력으로 다양한 작품 속에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선보여 왔던 전소니는 이제 스크린을 넘어 안방극장까지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다수의 작품 활동으로 검증된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까지 갖춘 전소니가 첫 드라마 도전작인 ‘남자친구’를 통해 어떤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앞으로의 연기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남자친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