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부갈등의 서막? ‘이재명 논란’

신난 野의 ‘분열프레임’…속 타는 與는 ‘부글부글’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12/03 [09:51]

민주당 내부갈등의 서막? ‘이재명 논란’

신난 野의 ‘분열프레임’…속 타는 與는 ‘부글부글’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12/03 [09:51]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연루됐다는 ‘혜경궁 김씨’ 논란이 정치권을 강타한 가운데 여야는 저마다 다른 표정을 짓는 모양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분분한 당 내 의견에 속앓이를 하고 있고, 야권은 이번 논란이 내부 분열의 성격을 띠고 있는 만큼 공세 수위를 높이며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특히 여당 내부에선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탈당론이 재부상하며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새나오고 있다.


갑작스레 문준용 언급한 이재명…당에 대한 불만 토로?
당내에서 분출되는 ‘탈당론’…지도부는 일단은 ‘신중론’
상황 호재로 본 보수야권…‘분열 프레임’으로 맹폭개시
수사력 집중하는 검찰…‘친형 강제입원’ 기소여부 고심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김상문 기자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09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