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앤장 압수수색…“양승태 대법원 접촉 증거 확보”

김앤장 소속 변호사들, 일제 강제징용 소송 당시 대법원과 접촉

문병곤 기자 | 기사입력 2018/12/03 [10:14]

검찰, 김앤장 압수수색…“양승태 대법원 접촉 증거 확보”

김앤장 소속 변호사들, 일제 강제징용 소송 당시 대법원과 접촉

문병곤 기자 | 입력 : 2018/12/03 [10:14]

 

▲ 최근 검찰이 양승태 사법 농단과 관련해 우리나라 최대 로펌인 김앤장을 압수수색한 사실이 알려졌다.     © 김앤장 홈페이지


최근 검찰이 양승태 사법 농단과 관련해 우리나라 최대 로펌인 김앤장을 압수수색한 사실이 알려졌다. 

 

3일 YTN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양승태 사법부가 일제 전범 기업 강제 징용 소송에 개입했고 그 과정에서 김앤장과의 접촉이 있었다고 파악했다. 

 

검찰은 김앤장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곽병훈 변호사와 일제 전범 기업 소송과 관련된 한 모 변호사의 사무실을 중점으로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앤장 소속의 두 변호사가 일제 강제징용 소송 당시 양승태 대법원 측과 접촉해 재판 지연에 관여한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곽 변호사에 대해서는 강제징용 소송을 비롯해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의견조율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양승태 사법부와 김앤장이 접촉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으로 양승태 사법부가 김앤장을 통해 어떻게 강제징용 소송에 개입했는지 추가 증거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사상 처음으로 압수수색을 받은 김앤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서 “따로 말할 것이 특별히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7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5호 헤드라인 뉴스
1/2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