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제5회 국제콘퍼런스」 개최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03 [08:35]

부산시,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제5회 국제콘퍼런스」 개최

김정화 | 입력 : 2018/12/03 [08:35]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2월 4일 오전 11시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제5회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국제콘퍼런스는 부산시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가운데 ‘월드엑스포를 통한 미래의 공동번영’을 주제로 국제박람회기구(BIE : Bureau International des Expositidns) 관계자, 이코 밀리오레 밀라노 공과대학 교수 등 국내외 엑스포 전문가, 각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국제박람회기구의 로세르탈레스(Vicente G. Loscertales) 사무총장과 케르켄테즈(Dimitri Kerkentzes) 사무차장이 제5회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3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여 오후 9시 김해공항에 도착한다. 이에 엑스포 서포터즈들은 BIE 사무총장과 사무차장의 입국을 환영하는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 2030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의 국가계획 확정을 앞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2021년 유치신청에 필요한 주제개발 등 부산시가 내실 있는 행사개최계획서 준비를 위해 분야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하는 중요한 자리이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후원하고 성윤모 장관이 참석하여 축하할 예정이다.

 

기조강연에는 20여년 동안 BIE를 성공적으로 잘 이끌어 온 빈센트 곤잘레스 로세르탈레스 사무총장이 ‘박람회 유치 희망도시의 향후 로드맵과 과제’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며, 전문가 세션에서는 디미티르 케르켄테즈 BIE사무차장이 ‘EXPO 주제 및 철학’, 김주호 콜라보K 대표가 ‘국내외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김이태 부산대 관광컨벤션학과 교수 및 이코 밀리오레 밀라노 공과대학 디자인학부 교수가 엑스포의 ‘사후 활용 방안’에 대해 열띤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세션별로 각계에서 선정된 20여명의 전문가가 패널로 논의에 직접 참여하여 학계, 산업계, 시민단체 참가자들이 함께해 발표 주제에 대해 더욱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토론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오거돈 시장은 “박람회 유치에 대한 부산 시민들의 열망과 의지는 어느 때보다 뜨겁고강하다”면서, “차질 없는 준비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히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의 꿈을 함께 이루기 위한 신속한 국가사업 결정을거듭 촉구한다.

 

한편, 행사 전날인 12월 3일 오전에는 로세르탈레스 BIE사무총장을 포함한 관계자와 국외 초청인사가 대연동 UN기념공원을 참배하고, 오후에는 부산시청을 방문하여 오거돈 부산시장과 만나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전망, 글로벌 메가 이벤트에 대한 관심과 동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2년 만에 컴백한 ‘이민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