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밋, 싱가포르 해외송금업체 ‘밀레닝’과 제휴 체결

REMIIT(레밋) 해외송금 플랫폼 내 싱가포르 해외송금업체 Millenning(밀레닝) 합류

최자웅 | 기사입력 2018/12/04 [10:48]

레밋, 싱가포르 해외송금업체 ‘밀레닝’과 제휴 체결

REMIIT(레밋) 해외송금 플랫폼 내 싱가포르 해외송금업체 Millenning(밀레닝) 합류

최자웅 | 입력 : 2018/12/04 [10:48]

 

▲ REMIIT(레밋) 안찬수 대표(왼쪽)와 싱가포르 해외송금업체 Millenning(밀레닝) 코코추(coco choo) 대표.     © 최자웅


REMIIT(레밋)(대표 안찬수)는 최근 싱가포르에 위치한 해외송금업체 Millenning(밀레닝)과 사업제휴(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illenning(밀레닝)은 “We redefine remittance(우리는 송금을 재정의합니다)” 라는 슬로건과 함께 싱가포르의 해외송금 시장에서 큰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업체 중 하나이다. 싱가포르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Money Transfer Operator(송금전문업체, MTO)로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 및 중국으로의 송금을 전문으로 해왔다. 은행보다 저렴한 수수료 물론 빠른 송금 속도로 호평을 받아왔으며 점포를 방문하지 않고도 외화 송금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재 시스템을 개발 중에 있다.

 

REMIIT(레밋)은 밀레닝이 보유한 해외송금 시장에 대한 노하우와 싱가포르에 거주하는 다양한 외국인들을 고객으로 가지고 있는 강점을 높게 평가 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REMIIT(레밋)은 해외송금 플랫폼과 Millenning(밀레닝)은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Millenning(밀레닝)은 추 후 REMIIT(레밋) 해외송금 플랫폼이 런칭이 되면 싱가포르 해외송금업체 플레이어로 참여하여 REMIIT(레밋) 송금 플랫폼 내 싱가포르의 해외송금 인바운드 아웃바운드를 처리하게 된다.

 

REMIIT(레밋)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REMIIT(레밋)이 글로벌 해외송금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는 첫 신호탄”이라며 “플랫폼 런칭 전까지 6개국, 해외송금업체 20곳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REMIIT(레밋)은 지난 28일 이데일리 블록체인 포럼에 스폰서로 참석하여 대중들에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해외송금과 REMIIT(레밋) 해외송금 플랫폼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는 자리를 가지기도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