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최필립 첫 등장…그가 이천희를 찾아간 이유는? 긴장감+궁금증↑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05 [09:59]

‘신과의 약속’ 최필립 첫 등장…그가 이천희를 찾아간 이유는? 긴장감+궁금증↑

김정화 | 입력 : 2018/12/05 [09:59]



‘신과의 약속’에 최필립이 첫 등장한다. 과연 그가 이천희를 찾아간 이유는 무엇일까.

 

MBC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 제작 예인 E&M) 제작진이 5일 이천희와 최필립의 첫 만남을 포착한 현장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목공용 가죽 앞치마 차림으로 한창 일에 몰두하고 있는 이천희와 그를 만나러 온 듯한 최필립의 첫 대면이 담겼다.

 

밝은 미소로 반가운 인사를 건네는 최필립과는 달리 이천희는 그의 수상한 접근을 까칠한 눈빛으로 경계하는 듯한 모습이어서 이들이 어떤 관계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극중 오윤아가 패널로 출연하게 되는 교양프로그램의 연출가이자 오윤아와는 술 친구인 최필립이 무슨 이유로 이천희를 만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신과의 약속’ 지난 방송에서는 송민호(이천희 분)는 아들 현우(하이안 분)를 살리기 위해 전 남편 김재욱(배수빈 분)의 둘째를 가지려는 아내 서지영(한채영 분)의 선택에 크게 분노하면서도 현우에 대한 지극한 부성으로 어쩔 수 없이 이를 허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이후 자신의 사업을 뒤에서 몰래 돕는 재욱의 존재를 눈치챈 민호는 그와 만난 자리에서 “신이라도 된 것 같습니까. 내가 어떤 심정으로 허락한 줄 아느냐”며 찢어지는 가슴을 간신히 부여잡고 있는 아슬아슬한 심리 상태를 엿보여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출산 직후에 둘째를 안아 보지도 못한 채 의식을 잃은 지영과 벅찬 감동 속에 아기를 안고 있는 나경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지영과 두 아이의 가혹한 운명이 어떻게 이어질지 이번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멜로드라마 ‘신과의 약속’ 9회는 오는 8일 토요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예인 E&M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