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누구도 믿지마라, 의심인물 BEST3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05 [12:13]

'붉은 달 푸른 해' 누구도 믿지마라, 의심인물 BEST3

김정화 | 입력 : 2018/12/05 [12:13]



‘붉은 달 푸른 해’ 누구도 믿을 수 없다. 모두가 의심스럽다.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제작 메가몬스터)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촘촘하고도 휘몰아치는 전개로 역대급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충격적인 스토리, 온몸을 쭈뼛하게 만드는 긴장감과 더불어 미스터리한 인물들의 등장은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며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이야기를 따라가며 속을 알 수 없는 인물들의 정체를 추리하는 재미가 미스터리 스릴러의 묘미. 이쯤에서 ‘붉은 달 푸른 해’를 더욱 쫄깃하게 만드는, 의심스러운 등장인물들을 살펴보자.

 

◆ 남규리, 냉철했던 그녀의 감정 폭발

 

전수영(남규리 분)은 무뚝뚝한 성격을 지닌 인물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 그런 그녀가 용의자를 무참히 폭행하는 장면은 시청자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다. 감정 변화가 거의 없던 전수영이 격한 감정을 보인 것이 처음이었기 때문. 과연 전수영이 이토록 동요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하다.

 

◆ 차학연 분, 속을 알 수 없어 섬찟하다

 

한울 센터 시설관리실에서 근무하는 이은호(차학연 분)는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기는 인물이다. 특히 이은호가 근무하는 시설에서 미라가 발견됐을 때 초조해하는 듯한 표정으로 상황을 살피는 그의 표정이 시청자에게 쭈뼛한 소름을 안겼다. 환한 웃음에도 차가운 분위기가 배어나 시청자를 섬찟하게 만드는 이은호. 도대체 그는 어떤 인물일까.

 

◆ 김여진, 남편의 죽음에 웃음을 터트리는 수상한 인물

 

남편의 자살에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오히려 기뻐하며 웃음을 터트린 인물 동숙(김여진 분). 그녀는 남편의 죽음보다 그로 인해 생긴 돈에 더 관심이 많았다. 이러한 동숙의 일반적이지 않은, 수상한 반응은 과연 그녀의 남편이 자살한 것이 맞을지 의문을 갖게 했다.

 

이처럼 미스터리한 인물들이 촘촘하게 엮이며 다음을 궁금하게 만드는 작품 ‘붉은 달 푸른 해’. ’붉은 달 푸른 해’의 스토리가 어떻게 진행될지, 시청자에게 또 어떤 소름을 선사할지, 과연 이들 중 진짜 의심스러운 인물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메가몬스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