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구마 재배농가의 품종선택시 품질, 수량성 선택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06 [08:13]

경기도, 고구마 재배농가의 품종선택시 품질, 수량성 선택

김정화 | 입력 : 2018/12/06 [08:13]

고구마 재배농가가 고구마 품종을 선택 시 ‘품질, 수량성, 소비자 기호도’ 등을 우선 고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전국 고구마재배농가 174호를 대상으로 신품종 시 고려사항에 대해 조사한 결과, ▲품질 ▲수량성 ▲소비자 기호도 등을 최우선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품질 ▲수량성 ▲소비자 기호도 등은 174개 농가가 5점 만점으로 평가한 중요도 조사에서 나란히 평균 4.0을 기록, 최우선 고려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고구마농가의 재배 후 만족도는 ▲수량(4.0) ▲판매용이성 및 소비자선호(3.9) ▲품질 및 수확시기(3.8) ▲저장성(3.5) 등의 순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판매 용이성 만족도 조사에서는 꿀고구마인 베니하루카가 4.3으로 가장 높았으며, 호박 고구마인 안노베니(4.0)와 호감미(3.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비용절감 만족도의 경우 베니하루카 3.4, 호감미 3.3, 안노베니 2.6의 순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고구마 재배농가 영농기술 교육 자료로 제공, 품종 갱신이나 신품종 도입 시 의사결정지원 가이드라인으로 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경기도 고구마 주산지인 여주, 이천 지역의 고구마 농가를 대상으로 영농기술 지도를 실시해 고품질 생산을 유도할 계획”이라며 “품질, 수량성이 우수한 품종이 육성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배우 서은수, 겨울 롱패딩룩 완벽 소화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