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적재조사사업 ‘최우수’기관 선정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실적 평가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13 [08:16]

부산시, 지적재조사사업 ‘최우수’기관 선정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실적 평가

김정화 | 입력 : 2018/12/13 [08:16]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018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사항 점검 및 실적 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2018년도에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한 17개광역시·도, 198개 지방자치단체, 298개 사업지구에 대하여 사업물량, 정책 기여도, 추진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결과 지적재조사사업 부문 명실상부 최우수 기관임을 확인하였다.

 

한편, 지적재조사사업은 지적도에 등록된 경계와 실제 점유 현황이 맞지 않아경계분쟁이 많은 지적불부합지를 새로 재측량하여 지적공부를 바로잡고자 2012년부터 특별법을 제정·시행하고, 부산시는 국비 460억원을 지원받아 2030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추진실적으로는 2012년 남구 문현지구 지적재조사사업을 시작으로 54개 사업지구를 추진하여 45개 사업지구 9,383필지 2,053천㎡ 완료로 해당지역 주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고, 9개지구 1,802필지는 측량 추진 중이며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드론(무인항공기) 및 3D레이저 스캐너 등 제4차산업최신기술을 활용하여 보다 정확하고 신뢰받는 지적행정서비스를 구현 등 지적재조사사업을 시민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9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