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충격 엔딩으로 또 한 번 ‘엔딩 장인’ 등극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13 [10:21]

‘황후의 품격’ 최진혁, 충격 엔딩으로 또 한 번 ‘엔딩 장인’ 등극

김정화 | 입력 : 2018/12/13 [10:21]



‘황후의 품격’ 최진혁이 복수 대상인 신성록의 편에 서 ‘충격 엔딩’을 이끌어내며 또 한 번 ‘엔딩 장인’으로 거듭났다.

 

1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13, 14회에서 천우빈(최진혁)은 황제 이혁(신성록)과 민유라(이엘리야)의 밀회 현장을 잡고 싶어 하는 황후 써니(장나라)를 도와 이혁의 차를 쫓았다. 이혁을 쫓아 도착한 콘도에는 케이크와 과일, 샴페인 두 잔 등이 세팅되어 있었고 우빈과 써니가 안으로 들어선 순간 기자들이 몰려 들어와 우빈과 써니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내밀며 두 사람의 내연관계를 의심했다. 오해를 풀기 위해 노력하는 써니와는 다르게 우빈은 기자들 앞에 서늘한 표정으로 서있다가 “제발 그만하십시오, 황후마마. 저는 폐하를 속일 수 없습니다. 더 이상 다가오시면, 전 이 자리에서 죽겠습니다.”라는 말로 충격 엔딩을 그려냈다.

 

사실, 이는 우빈이 이혁에게 “결혼식 전 날 마필주 부장이 크레인을 조작하는 모습을 봤으나 폐하가 지시했다고 생각하여 붙잡지 않았습니다. 저는 폐하의 사람입니다. 황후마마를 없애는 것이 폐하가 원하는 일이라면, 폐하를 돕고 싶습니다.”라며 이혁을 도와 써니를 함정에 빠트린 것이었다.

 

이 날 최진혁은 가장 큰 복수 대상이라고 할 수 있는 신성록의 편에 서서 장나라를 함정에 빠트리는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 방송분들에서 처절한 분노와 핏빛 복수를 예고할 때와는 상반되게 장나라를 대할 땐 무심한 듯 부드럽고 따뜻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최진혁이 그 모습들마저 신성록을 돕기 위해 연출된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최진혁이 왜 갑자기 신성록의 편에 서 장나라를 함정에 빠트린 것인지 궁금증이 더욱 커지는 가운데,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