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행장 “KB국민은행 파업, 파국의 길만큼은 피해야”

문병곤 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10:58]

허인 행장 “KB국민은행 파업, 파국의 길만큼은 피해야”

문병곤 기자 | 입력 : 2019/01/08 [10:58]

 

▲ KB 국민은행 허인 은행장.     ©KB 국민은행

 

8일 KB국민은행 총파업과 관련, 허인 은행장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허인 은행장은 파업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에서 심정을 밝혔다. 

 

그는 “저는 지금의 이 갈등이 대화가 아닌, 파업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통해서 풀어야만 하는 문제인가에 대해서 그건 아니라고 믿고 있다”며 “파업이라는 ‘파국의 길’을 걷는 것 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간절함으로 대화의 불씨를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밝혀 파업에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그는 “은행은 ‘타행 사례를 고려한 합리적인 수준’의 보로금(보너스) 지급을 이미 지난 12월에 제안했다”며 “페이밴드(성과에 따라 차등연봉 지급 제도) 확대 제안 이유는 그 동안 소홀한 업무태도로 동료 직원의 근로의욕까지 꺾고 있는’ 일부 극소수를 염두에 둔 ‘최소한의 조치’”라고 밝히며 노조와 의견이 갈리고 있는 임금문제에 관해서도 노력하고 있음을 밝혔다. 

 

아울러 그는 “KB는 임금피크 대상 직원 수가 경쟁은행보다 월등히 높은 상황”이라며 “임금피크 제도의 합리적인 개선은 고령화 시대와 곧 다가올 정년연장에 대비하는 등 KB의 미래를 위해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파업으로 인해 우리의 고객이 경쟁은행의 품으로 돌아서게 된다면, 이번 파업이 진정 우리 모두를 위한 유일한 길이었다고 자신할 수 있겠는가”라며 “후배들에게 물려줘야 할‘자랑스러운 일터’를 훼손하는 일은 결코 일어나게 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한편, 8일 KB는 노동조합의 총파업과 관련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전국 영업점 운영현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면서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KB는 “이번 파업에도 불구하고 KB국민은행은 전국 1,058개 영업점을 오픈한다. 다만, 영업점에서 일부 업무가 제한 될 수 있어 거점점포, 인터넷뱅킹 및 모바일뱅킹, ATM의 정상 운영을 통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거점점포의 경우 영업점 규모와 고객의 접근 편의성을 고려해 총 411개점을 운영한다”며 “이와 함께 객장 혼잡, 대기시간 증가 등을 대비해 본부 직원 등을 영업현장에 파견해 원활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KB는 일 영업시간 중 발생하는 금융거래수수료도 면제된다고 전했다. 이들은 “은행거래수수료 중 타행송금수수료 등 자동화기기 이용 수수료, 창구 거래에서 발생하는 제증명서발급수수료·제사고신고수수료 등 수신 및 여신 관련 수수료, 외화수표 매입 등 외환 관련 수수료가 해당된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 같은 파업에 대해 노조 측은 KB가 노조에 참가한 직원들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KB국민은행지부는 지난 3일, 경영지원그룹대표가 각 부점장에게 발신한 <총파업 관련 복무 유의사항 통지> 문서에서 적시한 “총파업 당일 파업참가 직원의 근태는 ‘파업참가’로 등록하라”는 지시에 대해 ‘전 근대적 인권침해’로 규정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하기로 결정했다“며 ”노동3권의 기본권을 지닌 모든 조합원에게 잠정적인 ‘주홍글씨’ 낙인을 찍고 인사 상 불이익을 암시하는 전근대적인 인권침해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사측은 과거 2016년 9.23 파업 근태기록을 노동조합은 삭제시켰다고 주장하나, 사실은 블라인드 처리만 하기로 합의한 것이며 은행은 어떠한 인사전산기록도 삭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며 “이는 은행이 스스로 인사불이익 등에 활용할 목적으로 블랙리스트 관리를 수년째 계속해왔다고 자백한 꼴”이라고 주장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