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5·18 폄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추진

강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4:57]

여야4당, ‘5·18 폄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추진

강혜정 기자 | 입력 : 2019/02/11 [14:57]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 주간현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국회 퇴출을 추진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5·18 폄훼 발언을 한 세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여야4당은 가장 강력한 조치인 제명까지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의원들의 망동은 민주주의를 세운 국민들에게 도전하는 것이라는데 의견이 없었다"면서 "4당은 공동으로 협력해 이들 3명의 의원들에게 강력 조치를 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으기로 의견을 함께 했다"고 전했다. 장 원내대표도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역사를 살리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다만 의원직 제명이 통과되기 위해선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한국당에서도 동참이 필수적이다.

 

이에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 지도부는 5.18 광주항쟁 모독을 한 세 의원에 대해 징계에 착수하고 출당시키며 야당이 추진하는 의원 제명절차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으며 홍영표 원내대표도 "한국당에서도 국민적 분노와 여론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한국당은 지도부 차원에서 입장문을 내놓으며 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또 징계 동참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그러한 행위는 안했으면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신경을 안 썼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참석해 5 ·18 폄훼발언을 잇따라 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란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고, 이종명 의원은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공청회를 공동주최한 김진태 의원도 5·18 북한군 개입설을 펴며 "작년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 있다. (공청회 취지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