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흰머리·새치 고민, 비겐크림톤으로 해결하세요"

강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2/21 [16:32]

동아제약 "흰머리·새치 고민, 비겐크림톤으로 해결하세요"

강혜정 기자 | 입력 : 2019/02/21 [16:32]

▲ 비겐크림톤     © 주간현대



나이가 들면서 검은 머리카락 사이로 생기는 ‘흰머리’는 모두의 고민거리다. 젊은 사람에게 나는 흰머리를 새치라고 부르는데 이는 속칭일 뿐 의학적으로 같은 말이다. 흰머리가 나타난다고 해서 무조건 뽑으면 안 된다. 흰머리를 뽑으면 견인성 탈모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견인성 탈모는 말 그대로 주로 머리를 뽑거나 세게 묶을 때 일어나는데, 머리를 뽑으면 두피에 자극이 가해져 모근이 손상된다. 손상된 모근에는 머리카락이 안 자랄 수 있기에 흰머리가 났을 때는 뽑지 말고 가위로 자르거나 염모제로 염색을 하는 것이 좋다.

 

리서치 전문업체 ‘엠브레인’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염색 제품 구매 시 소비자들은 염색 커버력과 지속력 등 제품의 본질인 염색이 잘 되고 오래 가는 것을 선호했다. 또 소비자의 68%는 기능성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크림타임 염모제를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동아제약이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비겐크림톤’은 1991년 국내에 첫 출시된 제품이다. 비겐크림톤은 2014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새치용 염모제 비교 평가에서 염색 지속력 부분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비겐크림톤은 모발보호 성분과 보습 성분을 배합해 염색에 따른 모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암모니아 냄새를 줄여 염색 시 거부감을 줄였다. 크림타입으로 잘 흘러내리지 않고 바르기가 쉬워 부분 및 짧은 모발염색에 편리하다. 또한, 필요한 양만큼 조금씩 나눠 사용 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색상은 가장 밝은 3G(밝은 밤색)부터 가장 어두운 7G(자연 흑갈색)까지 총 5가지 종류가 있다. 제품 뒷면에 있는 컬러가이드를 보고 자신에 맞는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제품 이용 방법은 1제(염모제)와 2제(산화제)를 같은 비율로 섞은 뒤 제품과 함께 들어 있는 솔을 이용해 건조한 모발에 바른다. 30분 정도 기다린 후 샴푸나 비누로 씻으면 된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비겐크림톤은 염색하기 힘든 뒷부분 및 짧은 머리카락까지 쉽게 염색 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30년 가까이 사랑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자리매김 했다”며, “한번 염색하면 오래가는 비겐크림톤으로 흰머리 고민에서 자유로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비겐크림톤은 100년 넘는 전통을 가진 일본 염모제 시장 1위 회사인 ‘호유(Hoyu)’가 만들었다. 동아제약이 국내 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가루타입의 ‘비겐 분말’, 10분만에 염색되는 ‘비겐크림톤 빠른염색’ 등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7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5호 헤드라인 뉴스
1/2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