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 빅뱅 승리, 투자자 성접대 의혹 논란

강혜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2/26 [13:39]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 빅뱅 승리, 투자자 성접대 의혹 논란

강혜정 기자 | 입력 : 2019/02/26 [13:39]

▲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     © 주간현대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이번엔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6일 SBS funE는 "승리가 강남 클럽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함께 보도했다.

 

공개한 대화 내용은 승리가 최근까지 공동 대표를 맡고 있었던 유리홀딩스의 현 대표 유모씨, 직원 김모씨 등과 나눈 것으로, 대화 시기는 2015년 12월이다. 유씨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기도 하다.

 

승리는 이 채팅방에서 직원 김씨에게 "B씨(투자자)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아레나 메인 3, 4 잡고 대만에서 손님이 온 모양이야"라고 지시했다.

 

이어 김씨는 "지금 여자 부를 애가 누가 있지"라고 말했고, 유씨는 "B씨가 다른 사람들이랑 엮이지 않게 관리 잘해줘"라고 주문했다.

 

이에 김씨는 "자리 메인 두 개에 경호까지 싹 붙혀서 가기로 케어 잘할게요"라고 답했고, 뒤 이어 승리가 "응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당부했다. 

 

한편, 빅뱅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측은 이번 의혹에 대해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9월 둘째주 주간현대 1111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