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이언주 미쳐도 곱게 미쳐야 한다"

"길 잃은 철새인가, 망언 제조기인가?...극우 앵무새 전락한 정치인 미래 없다"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3/04 [14:39]

민주평화당 "이언주 미쳐도 곱게 미쳐야 한다"

"길 잃은 철새인가, 망언 제조기인가?...극우 앵무새 전락한 정치인 미래 없다"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9/03/04 [14:39]


민주평화당이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을 향해 미쳐도 곱게 미쳐야 한다는 얘기가 있다고 힐난해 눈길을 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 의원이 배우 정우성씨의 난민에 발언을 공개 비판한 것과 관련해 34일 오전 논평을 내고 “2013년의 이언주는 5·18 왜곡은 언어폭력이고 테러이며 네오나치즘 같은 것이라며 철저한 엄벌을 촉구한 바 있다고 과거 발언을 상기시킨 뒤 하지만 2019년 이언주는 5·18 비판에 대한 처벌은 봉건사회이자 파쇼사회라고 했다고 꼬집었다.

 

문 대변인은 미쳐도 곱게 미쳐야 한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아무리 극우를 향한 철새의 발버둥이라 쳐도 흉폭하기가 도를 넘었다. 숫제 사람이 모이는 곳마다 찾아다니며 난사를 퍼붓는 망언 제조기에 가깝다고 일침을 놓았다.

 

문 대변인은 또한 이젠 하다하다 배우 정우성씨에게까지 망언의 총구를 돌렸다면서 국제난민기구 홍보대사인 정우성씨의 호소를 보며 많은 국민들은 배우의 품격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격을 떠올렸다. 반면 국회의원 이언주는 정우성씨의 이름을 팔아 노이즈 마케팅이나 펼치고 있다고 혀를 찼다.

 

문 대변인은 그러면서 단언컨대 극우의 앵무새로 전락한 정치인에게 미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09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