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박지현 ‘신입사관 구해령’ 합류

“대본 흥미롭게 읽어 벌써부터 기대만발”

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1:03]

신예 박지현 ‘신입사관 구해령’ 합류

“대본 흥미롭게 읽어 벌써부터 기대만발”

김수정 기자 | 입력 : 2019/03/15 [11:03]

▲ 배우 박지현.

 

신예 박지현이 MBC 새 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에 합류한다.


박지현은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극 중 왕세자 이진의 여사관 ‘송사희’ 역을 맡을 예정이다. 송사희는 아들 없는 집안의 장녀로 태어나 현모양처로의 삶을 강요받지만, 이에 맞서며 당당하게 여사 별시에서 장원급제를 한 인물이다. 이후 송사희는 왕세자 이진의 전담 여사관으로 임명되며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하는 임무를 맡는다. 그 과정에서 송사희는 강인해 보이는 왕세자 이진의 숨겨진 외로움과 따뜻함을 느끼게 되고, 자신도 모르게 가져서는 안 될 감정을 키우며 극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초를 배경으로 하는 픽션 사극. 별종으로 취급받던 여사(女史)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다. 신세경·차은우의 출연 확정으로 시작 전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 드라마는 박지현의 합류 소식까지 더해지면서 그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박지현은 “<신입사관 구해령>의 송사희 역으로 캐스팅되어 좋은 선배들 그리고 감독과 함께 호흡할 기회를 갖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며 “조선시대의 여자 사관이라는 소재가 새롭고 드라마 대본 자체도 너무 흥미롭게 읽어서 기대가 많이 된다. 아직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여러 방면으로 최선을 다해서, 흥미로운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왕은 사랑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은주의 방>은 물론 영화 <곤지암>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꾸준히 얼굴을 알리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지현. 매 작품마다 섬세하고 풍부한 감정연기는 물론 캐릭터와 싱크로율 높은 비주얼로 호평을 받고 있는 그녀는 이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도 송사희로 완벽하게 변신하며 이전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MBC 새 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부터 전파를 타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3월 넷째주 주간현대 1088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