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3사 하청업체,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 반대 왜?

"하도급 갑질 문제 해결 없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 결사 반대"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3/15 [13:30]

조선3사 하청업체,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 반대 왜?

"하도급 갑질 문제 해결 없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 결사 반대"

송경 기자 | 입력 : 2019/03/15 [13:30]

공정위, 2회에 걸쳐 대우조선해양 하도급법 위반 제재
대우조선, “피해보상 하려 했는데 산업은행이 막았다”


산업은행의 관리를 받던 대우조선해양이 20년 만에 현대중공업 품에 안기며 민영화가 되지만 이를 둘러싼 여진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 8일 현대중공업이 본계약을 맺고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확정하면서 전 세계 조선시장 점유율 20%를 웃도는 세계 1위 조선사 탄생을 앞두고 있지만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조선3사 하도급 업체,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심상찮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이와 관련 조선3사하도급갑질피해하청업체대책위원회, 시민단체들과 함께 3월15일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하도급 갑질문제 해결 없는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과 정부여당을 향해 인수합병 반대 입장을 명확히 표명했다.

 

추 의원은 이날 조선3사조선3사하도급갑질피해하청업체대책위원회, 시민단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이 공정위로부터 2차례 하도급법 위반 사실로 제재를 받았지만, 사실 인정조차 하지 않고, 사과나 재발방지를 약속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피해보상은 하지 않은 채 공정위 제재에 대해 행정소송으로 대응하려는 태도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 조선3사하도급갑질피해하청업체대책위원회와 추혜선 국회의원, 시민단체들이 지난 3월15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산업은행의 반대로 피해보상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고,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이 반대하고 있다고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윤범석 대우조선해양 피해대책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3월6일과 7일 대우조선해양 임원을 만나 '대우조선해양은 임원회의를 통해 피해보상을 추진하려 했으나 산업은행의 반대로 추진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는 충격적인 발언도 했다.

 

추 의원 등은 이날 정부·여당을 향해 산업은행 임원의 발언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사실로 밝혀질 경우 산업은행장을 문책하고, 문제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인수합병 과정에서 하도급 관계에서 수요독점이 발생하므로 갑질이 더욱 횡행하게 될 것이라고 하면서 공정위가 기업결합을 불허할 것"을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3월 넷째주 주간현대 1088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