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새노조, '황교안 아들 KT 근무' 문제제기 왜?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이어 KT 채용비리 전면수사 촉구…"일부 야당 의원 KT 청문대상 축소"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8 [10:31]

KT 새노조, '황교안 아들 KT 근무' 문제제기 왜?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이어 KT 채용비리 전면수사 촉구…"일부 야당 의원 KT 청문대상 축소"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9/03/18 [10:31]

황교안 법무장관 시절 아들 KT 법무실 근무…정갑윤 아들 KT 대협실 소속으로 국회 담당

“KT 채용비리 청탁 창구는 회장실과 어용노조…권력과 유착된 정경유착 복합체

 

▲ 김성태 의원 딸 KT 특혜 채용 사건이 KT 채용 비리 사건으로 확대되며 강원랜드 뺨치는 복마전이란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KT 새노조가 긴급성명을 내고 검찰의 KT 채용 비리 전면수사를 촉구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아들 등의 KT 근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김성태 의원 딸 KT 특혜 채용 사건이 핵폭탄급으로 커지고 있다. 김 의원 딸 특혜 채용 사건이 KT 채용 비리 사건으로 확대되며 강원랜드 뺨치는 복마전이란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KT 새노조가 긴급성명을 내고 검찰의 KT 채용 비리 전면수사를 촉구하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 등의 KT 근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겨레신문>은 3월18일자 신문에서 “검찰이 김성태 의원 말고도 유력 인사 6명이 채용 청탁을 한 정황을 확보했다”면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KT 공개채용 관련 서류에는 응시자 7명의 이름 옆에 괄호를 치고 부모 이름이 손글씨로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해 파문을 예고했다.

 

KT 새노조는 318일 오전 발표한 성명을 통해 검찰은 KT 채용 비리 전면 수사하고 국회는 청문회를 통해 채용 비리 실태를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국회 청문회 차원의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KT새노조는 이날치 <한겨레신문> 보도와 관련 “KT새노조가 내부 제보를 통해 주장했던 김성태 딸 채용비리 당시 6명이 추가로 더 있었다는 의혹은 물론이고, 300명 공채에 35명이 청탁이었다는 보다 구체적 증언도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T새노조는 채용 비리의 청탁 창구가 회장실과 어용노조 등이었으며, 이들을 면접에서 탈락시킨 면접위원이 징계받기도 했다면서 이쯤 되면 이것은 정상적 기업이 아니라 그야말로 권력과 유착된 정경유착 복합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일갈했다.

 

KT새노조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던 시절, 그의 아들은 KT 법무실에서 근무했고 정갑윤 의원 아들은 KT 대협실 소속으로 국회 담당이었다고 황 대표와 정 의원 아들의 KT 근무 문제를 함께 거론하면서 드러난 것만 해도 이렇다고 핏대를 세웠다.

 

KT새노조는 우리는 KT의 이러한 구조적 정치유착이 MB 낙하산 이석채 회장 시절부터 크게 심해져서 박근혜 낙하산 황창규 회장에 이르기까지 변함 없이 유지되고 있음에 주목한다면서 전·KT 회장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KT새노조는 최고 경영진의 정치적 보호막 수단으로 전락한 KT의 채용비리 결과 경영진은 본질적으로 힘써야 할 통신경영에 소홀했고 그 결과가 아현 화재로 인한 통신대란이라고 꼬집으면서 특히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엄청난 통신대란이 일어난 지 3개월이 넘도록 국회 청문회조차 열리지 않고 있으며, 게다가 일부 야당의원들이 아현화재에 국한시켜 청문회를 하자며 청문 대상을 축소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KT새노조는 낙하산 KT 경영진의 정치적 줄대기와 그 수단으로 전락한 채용 비리 그리고 그 결과로서의 통신경영 소홀과 통신대란은 결코 별개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따라서 국회는 44일 예정된 KT 청문회에서 경영전반을 다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T새노조는 이번 기회에 KT 채용 비리를 매개로 한 KT 경영진의 귄력유착을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목청 돋우면서 김성태 딸 특혜 채용을 넘어 KT 채용 비리 전반에 대한 수사 확대 44일로 예정된 청문회 확정과 KT 경영 전반으로 청문대상 확대 KT 이사회의 채용 비리 자체조사 즉각 실시를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