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원, “최근 5년간 존속범죄 91% 증가”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6:36]

이종배 의원, “최근 5년간 존속범죄 91% 증가”

송경 기자 | 입력 : 2019/05/10 [16:36]

“정부는 존속범죄 예방 위한 사회적 안전망 확충에 힘써야”

 

▲ 최근 5년간 존속범죄가 91%나 증가한 것으로 밝혀져 이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 확충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사진출처=Pixabay>    

 

지난달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딸이 남자친구와 공모해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이 밝혀져 사회에 충격을 준 바 있다. 이렇듯 부모(조부모 포함)가 자녀로부터 폭행・상해・살해되는 등 존속범죄가 증가 추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자유한국당)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본인 또는 배우자 부모(조부모 포함)를 대상으로 한 존속범죄가 2014년 1146건에서 2018년 2189건으로, 최근 5년간 91%나 증가했다.

 

동기간 발생한 존속범죄(존속 살해는 제외)는 2014년 1146건, 2015년 1853건, 2016년 2180건, 2017년 1962건, 2018년 2189건으로 총 9330건에 달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존속폭행이 6429건(68%)으로 가장 높았고, 존속상해는 1955건(21%), 존속협박은 860건(9%), 존속체포·감금은 86건(1%) 순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의원은 “최근 5년간 존속범죄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정부는 자녀로부터 학대를 당하는 부모들이 신고할 수 있는 다양한 창구를 마련하는 등 존속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 확충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8월 셋째주 주간현대 110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