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양돈농가 잔반 사용금지 재검토해야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24 [17:45]

신창현 의원, 양돈농가 잔반 사용금지 재검토해야

송경 기자 | 입력 : 2019/05/24 [17:45]

국내 잔반, 돼지에서 열병바이러스 검출사례 없어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된 수입식품 검역강화가 우선

잔반사용 금지하려면 사료비 지원대책 선행 필요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양돈농가에서 잔반(남은음식물) 사용 금지조치를 추진 중이나 정부 조사결과 국내 양돈농가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의 잔반 사용금지 방침으로 전국 잔반사용 양돈농가 257곳의 67%에 해당하는 173개 농가에서 추가 부담해야 할 사료비는 월 22억 84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간 축산물생계비 통계에 따라 산출된 비육돈 1마리당 월 평균 사료비 35,200원에 잔반 사용 양돈농가에서 사육중인 65,896두를 곱한 값이다. 정부의 잔반 사용 금지 방침이 시행되면 잔반 사용 농가는 배합사료 등으로 전환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잔반처리 전문업체가 처리한 잔반의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이 경우 나머지 농가 84곳의 추가 사료비 부담은 18억 1600만 원 정도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아울러 잔반사용 금지조치로 불필요해진 열처리(소독)시설 폐기에 따른 추가 피해도 예상되지만 농림축산식품부는 구체적인 손해 규모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양돈농가에서 잔반 사용 금지조치를 추진 중이나 정부 조사결과 국내 양돈농가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철된 사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출처=Pixabay>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양돈농가의 돼지 혈청검사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를 발견하지 못했고, 환경부는 양돈농가에서 사용하는 잔반에 대한 돼지열병 바이러스 존재 여부도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중국 등 해외에서의 돼지열병 발병사례에만 의존해 국내 양돈농가에 40억 원 이상의 부담을 떠넘기는 잔반사용 금지조치는 신중해야 하고, 그럼에도 금지하려면 정부의 보상대책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 양돈농가들의 주장이다.

  

신창현 의원은 “돼지열병 피해를 막으려면 수입식품 검역강화가 우선”이라며 “국내 돼지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은 상황에서 잔반사용 금지조치는 양돈농가들의 피해를 고려하지 않은 행정편의주의”라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6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1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