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자동화코너, 고객 편의와 안전 중심으로 전환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6/21 [16:22]

신한은행 자동화코너, 고객 편의와 안전 중심으로 전환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06/21 [16:22]

‘장애인 고객 배려 ATM 부스’ 확대 배치, 자동화코너 출입문 통제 방식 변경

 

▲ 신한은행은 자동화코너에 1~2개씩 설치되어 있는 ‘장애인 고객 배려 ATM부스’를 전체 ATM부스로 확대한다. ‘장애인 고객 배려 ATM부스’는 휠체어를 타고 있는 고객의 접근을 돕기 위해 부스 하부에 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인터폰도 부스 아래쪽에 배치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고객이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ATM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자동화코너의 운영 매뉴얼을 전면 개편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은행의 자동화코너 운영 매뉴얼 개편의 핵심 내용은 장애인 고객의 이용 편의성을 강화하고 화재 등 사고 발생 시 고객 피해를 방지하는 것이다. 이번 매뉴얼 개편은 신한은행이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는 ‘고객 중심’ 경영과 그 맥락을 같이 한다.

 

먼저 신한은행은 자동화코너에 1~2개씩 설치되어 있는 ‘장애인 고객 배려 ATM부스’를 전체 ATM부스로 확대한다. ‘장애인 고객 배려 ATM부스’는 휠체어를 타고 있는 고객의 접근을 돕기 위해 부스 하부에 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인터폰도 부스 아래쪽에 배치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고객이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장애인 고객 배려 ATM부스’ 확대 배치는 영업점 입구에 운영되고 있는 자동화코너들을 대상으로 하며 지난 17일 이전 개점한 송파지점 자동화코너에 먼저 적용됐다. 신한은행은 신설·이전 영업점 및 환경개선 공사를 시행하는 영업점에 모두 이 매뉴얼을 적용하고 변경 대상인 2807개의 ATM부스를 순차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또한 신한은행은 자동화코너의 출입문 통제 방식을 ‘고객 중심’으로 변경했다. 기존 방식은 자동화코너에 화재, 정전 등 사고가 발생할 경우 ATM 내부에 있는 현금을 보호하기 위해 출입문이 자동으로 잠겨서 열리지 않았다. 신한은행은 고객에게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기존 운영 방식을 개선해 자동화코너 이용 시간(07:00~23:30) 중에는 사고 발생 시에도 출입문이 잠기지 않도록 했다.

 

작년 11월부터 개선 작업을 시작한 신한은행은 지난 5월 말 전국 1572개 자동화코너를 대상으로 출입문 통제 시스템 변경 작업을 마쳤다. 프로그램 오작동에 대비해 출입문을 수동으로 열 수 있는 ‘문열림’ 버튼도 추가로 설치했다.

 

신한은행은 내년 초부터 자동화코너 출입구 개선 공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출입구 개선 공사는 여닫이 문으로 만들어진 출입문을 슬라이딩도어 방식의 자동문으로 교체하고 입구에 경사로를 설치해 고객들이 보다 편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신한은행은 장애인 고객이 많은 지역을 분석해 해당 지역의 자동화코너에 대해 공사를 우선 시행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모든 고객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넷째주 주간현대 111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