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혁신 창업기업 육성 ‘IBK창공 마포 3기’ 출범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16:07]

기업은행, 혁신 창업기업 육성 ‘IBK창공 마포 3기’ 출범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07/05 [16:07]

20개 기업 선발…사무공간, 투‧융자, 컨설팅, 판로개척 등 지원

 

▲ 사진은 2일 IBK창공 마포에서 열린 ‘IBK창공 마포 3기 입소식’에서 최석호 IBK기업은행 기업고객그룹 부행장과 선발 기업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IBK창공(創工) 마포 3기’로 20개 기업을 최종 선발하고 육성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IBK창공(創工)은 창업기업이 성공적인 사업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투‧융자, 컨설팅, 사무공간 등의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지원하는 IBK기업은행의 창업육성 플랫폼이다.

 

이번 마포 3기 모집에는 259개 기업이 지원해 1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IT, 미디어커머스, 교육 등 기술력과 시장성을 겸비한 기업들이 선발됐으며, 이달부터 11월까지 5개월 동안 ‘IBK창공’의 창업육성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선발기업에게 공유오피스 형태의 사무공간, 액셀러레이터 엔피프틴(대표 허제, 류선종)과 연계한 1대1 멘토링, 투자유치를 위한 데모데이, 판로개척 등을 지원한다. 우수기업을 선발해 직접투자와 후속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창업기업의 핵심역량 강화를 위한 여정이 시작됐다”며, “최종 선발기업에게 최적의 금융지원과 창업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0월 넷째주 주간현대 1116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