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대 도박 사이트 운영 일당 딱 걸렸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07/12 [10:58]

1000억대 도박 사이트 운영 일당 딱 걸렸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07/12 [10:58]

단순절도 사건 수사 과정에서 ‘아바타 카지노’ 업자 무더기 적발
필리핀서 도박 사이트 운영…내연녀·동서 동원해 범죄이익 자금세탁

 

호텔 카지노를 생중계하는 방식의 이른바 ‘아바타 카지노’ 등 1000억 원대 인터넷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얻은 범죄이익을 세탁한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인권·지식재산범죄전담부(부장검사 김욱준)는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A(40)씨를 기소중지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7월9일 밝혔다.

 

▲ 호텔 카지노를 생중계하는 방식의 이른바 ‘아바타 카지노’ 등 1000억 원대 인터넷 도박 사이트를 운영해 얻은 범죄이익을 세탁한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다. <뉴시스>    


또 A씨로부터 범죄이익을 받아 자금을 세탁한 내연녀 B(36)씨와 동서 C(34)씨를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A씨는 2017년 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필리핀에서 속칭 ‘아바타 카지노’ 불법 도박 사이트를 만들어 운영하고, 수익금 수십억 원을 다른 사람의 예금계좌에 입금해 가상화폐 거래 등을 통해 자금을 세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와 C씨는 A씨로부터 각각 도박사이트 운영 수익 7억9600만 원과 22억2800만 원을 받아 국내 조직원과 투자자들에게 분배하고, 가상화폐 거래를 통해 불법 자금을 세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수사는 단순절도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


B씨가 불법적인 일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던 친구 D(33·여)씨는 이 돈을 훔쳐가도 신고하지 못할 것이라고 판단해 B씨의 집 붙박이장에 보관돼 있던 현금 7800여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 하지만 B씨는 국내 조직원과 투자자들에게 나눠줘야 하는 이 돈을 찾겠다는 생각에 경찰에 신고했다.


검찰은 지난해 8월 절도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하던 과정에서 이 돈이 인터넷 도박사이트 운영 수익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절도 피해자였던 B씨를 체포하고,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공범들에 대한 수익배분표, 범죄수익금 입금 통장, 현금 5700여만 원 등을 압수했다. 또 B씨 계좌를 추적한 결과 다른 예금계좌가 도박사이트 운영 수익을 숨기는 데 사용되고 있으며, 이 돈을 가상화폐에 투자해 자금세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했다.


이와 함께 A씨가 운영하는 ‘아바타 카지노’ 도박 사이트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도박 자금을 입금받는 계좌 추적을 통해 C씨의 범행을 포착했다.


A씨가 필리핀에서 운영한 인터넷 도박사이트에 불특정 다수가 접속해 도박을 하면서 입금한 금액은 모두 1006억 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360억 원 상당이 수십 개의 대포통장을 거쳐 수도권 일대에서 현금으로 인출된 사실이 확인됐다.


검찰은 지금까지 확인된 범죄수익의 일부인 48억9000만 원 상당을 환수하기 위해 자금 추적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현금, 부동산, 예금계좌, 가상화폐 계정, 자동차, 명품 핸드백 등에 관해 추징보전 조치를 했다. 또 도박사이트 수익 규모로 볼 때 자금세탁 범죄에 가담한 공범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속적인 수사를 펼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불법 수익금을 해외로 반출한 환전업자를 불구속기소 하고, 도박사이트 운영 수익을 자금세탁한 2명을 기소 중지, 4명을 참고인 중지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9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