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 대부업체 대출잔액 6조7000억, 평균금리 23.3%

김종훈 의원 "일본계 대부업 번성 이해하기 힘들어…정부가 나서 정책금융 유도를"

주간현대 | 기사입력 2019/07/19 [16:51]

일본계 대부업체 대출잔액 6조7000억, 평균금리 23.3%

김종훈 의원 "일본계 대부업 번성 이해하기 힘들어…정부가 나서 정책금융 유도를"

주간현대 | 입력 : 2019/07/19 [16:51]

최대주주 국적이 일본인인 대부업체 19곳…이자 기준금리보다 16배나 폭리

한해 순익 6315억 새로 돈 들여오진 않고 한국에서 번 돈으로 대출금액 확대

 

▲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이 7월19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경제도발 철회와 강제징용 사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사진출처=김종훈 의원실


2018
년 기준 일본계 대부업체 대출잔액은 66755억 원에 이르고 평균금리는 23.3%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대부업 금리는 기준금리(국고채 3년채 1.43%)보다 16배나 많은 것이다.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최대주주의 국적이 일본인인 대부업체의 수는 19곳이며 이들의 대출잔액은 6675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부업자의 평균 대출금리는 무려 23.3%나 됐다. 우리나라 기준금리로 사용되는 국고채 3년채의 금리가 1.43%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대부업체 금리가 얼마나 높은가를 알 수 있다.

 

한편 전체 등록 대부업자의 2018년 말 대출 잔액은 173487억 원이었는데, 이는 일본계 대출잔액이 전체 등록대부업 대출의 39%를 차지한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등록 대부업 전체 대출금의 평균 대출금리는 19.6%였는데, 이는 일본계 대부업체의 대출금리가 평균보다 훨씬 높다는 것을 말해준다.

 

 

2018년 말 기준 등록대부업계의 당기순이익은 6315억 원이었다. 이 가운데 어느 만큼을 일본계 대부업체가 차지하는가에 대한 통계는 아직 확보하지 못한 상태이다.

 

 

특징적인 것인 일본 대부업체들이 일본에서 신규로 돈을 가져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일본 대부업체들은 국내에서 번 돈을 밑천으로 대출금액을 확대하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대부업체의 주요한 고객은 대부분 영세서민들인데, 이들은 의료비, 학자금, 긴급한 생활비가 필요하여 대부업체를 찾는다. 사실 사회복지 예산이 충분히 집행된다면 서민들이 대부업을 이용할 필요도 없고 대부업이 떼돈을 벌지도 못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대부업 번성은 우리나라의 사회복지 상태가 여전히 충분하지 못함을 반영한다.

 

 

김종훈 의원은 일본계 대부업체와 이들 업체의 대출잔액 실태와 관련, “정부는 앞으로 사회복지 예산을 늘려서 아예 대부업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당장은 다른 수단, 곧 정책금융을 확대하여 대부업이 서민을 수탈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언제까지 대부업 번성을 두고 보기만 해서는 안 된다. 필요하다면 대부업 대출 금리를 한자리수로 제한해야 한다. 아니면 대부업법 자체를 폐지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한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훨씬 넘는 국가에서 대부업이, 그것도 일본계 대부업이 번성하고 있다는 사실은 참으로 이해하기 힘든 현상이라고 전제하면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대부업 이용자들을 정책금융의 대상으로 이전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9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