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외국인 전용 모바일뱅킹 앱『Hana EZ』출시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6:59]

KEB하나은행, 외국인 전용 모바일뱅킹 앱『Hana EZ』출시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07/19 [16:59]

시중은행 중 최다 16개 언어 지원, 공인인증서 발급 생략 등 외국인 손님 니즈 반영

전 세계 55만 제휴 가맹점에서 5분 내 수취 가능한 ‘Just송금’ 등 송금∙이체 편의성 대폭 강화

금융권 최초 해외송금 실시간 진행단계 조회 가능·모바일 SWIFT GPI서비스 도입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외국인손님 전용 모바일뱅킹 앱 『Hana EZ』(하나 이지)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Hana EZ는 국내에 거주 중인 외국인 손님을 위한 맞춤형 모바일뱅킹 서비스로 시중은행 중 최다 16개 언어(한국어, 영어, 중국어, 태국어, 스리랑카어, 미얀마어, 베트남어, 필리핀어, 몽골어, 인도네시아어, 캄보디아어, 일본어, 방글라데시어, 네팔어, 러시아어, 우즈베키스탄어)가 지원된다.

 

Hana EZ는 서비스 기획부터 외국인 손님의 의견을 반영해 ▲공인인증서 발급 생략 및 복잡한 인증절차 간소화 ▲비밀번호 및 생체인증을 통한 간편 로그인 ▲계좌 비밀번호 입력 만으로 실행되는 해외송금 ▲영업점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했던 외국환 거래 지정의 비대면 신청 등 실제 불편함을 느꼈던 항목에 대한 편의성이 대폭 개선됐다.

 

또한, Hana EZ에는 다양한 신규 서비스들이 최초 도입되었다. 365일, 24시간 이름 입력 만으로 전세계 55만 제휴 가맹점에서 5분 정도면 금액수취 가능한 해외송금서비스 ‘Just송금’, 스리랑카 해외송금 시 현지 최대은행인 BOC(Bank of Ceylon)와의 전용네트워크를 통해 국내 거래에서처럼 실시간 수취인명, 계좌번호, 현지통화 수취금액이 확인 가능한 해외송금 서비스가 제공된다.

 

아울러 금융권 최초로 앱 내의 모든 해외송금서비스에 송금진행 단계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해외송금 시 널리 이용되는 스위프트 방식에 모바일 SWIFT GPI 서비스가 적용되어 해외은행으로의 계좌송금은 물론 세계 최대 송금망인 웨스턴 유니온을 통한 송금에서도 진행현황 및 수취인 수취여부가 실시간 확인 가능하다.


SWIFT GPI(Global Payment Innovation)란 해외송금 시 기존 SWIFT망에 기반한 송금방식에서 한 단계 발전된 서비스로 당일결제, 24시간 실시간 송금경로 추적 등이 가능하다. 기존 SWIFT 방식 송금보다 고객 편의성이 강화되어 해외송금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다.
 

​KEB하나은행 외환상품지원부 관계자는 “Hana EZ는 국내 금융거래에 어려움을 느끼는 외국인 손님을 위해 기획 초기부터 개발, 테스트, 출시까지 당행 외국인 직원과 손님이 소통하며 준비되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 외국인 손님이 언어의 불편함과 사용의 어려움 없도록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