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의원 "일부 언론 일본 기업 입장 대변하고 있다"

일본경제침략특위 회의 후 기자회견 열어 "일부 언론 우리 정부 일관된 주장 외면"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7:30]

권칠승 의원 "일부 언론 일본 기업 입장 대변하고 있다"

일본경제침략특위 회의 후 기자회견 열어 "일부 언론 우리 정부 일관된 주장 외면"

송경 기자 | 입력 : 2019/07/19 [17:30]

▲ 권칠승(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월19일 일본경제침략특위 회의 이후 국회 정론관에서 오기형(오른쪽) 간사, 한정애(왼쪽) 위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오히려 일본 편을 들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이하 일본경제침략특위) 산업통상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부 언론의 행태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권 의원은 7월19일 특위 회의 이후 국회 정론관에서 일본경제침략특위 오기형 간사, 일본경제침략특위 한정애 위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일부 언론이 의도적 왜곡보도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외면하고 일본 기업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권 의원은 “일본은 그동안 과거사에 대해 몇 차례 사과했다고 주장하지만, 야스쿠니 신사참배, 역사교과서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 망언 등을 보면 전혀 진정성 없는 ‘단순한 음향’에 불과했음을 자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내 일부 언론이 2005년 8월 한일회담 문서공개 후속대책 관련 민관공동위원회의 의견을 왜곡해, 강제징용 보상이 1965년 청구권 협정에 포함돼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지만, 이는 ‘명백한 사실왜곡’”이라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당시 보도자료에는 국가권력의 반인도적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청구권협정에 의해 해결된 것으로 볼 수 없고, 일본정부의 법적 책임이 남아있다고 분명히 씌어져 있다”며, “사할린 동포, 원폭 피해자 문제도 청구권 협정에 포함되지 않으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추궁 및 ‘해남도 학살사건’ 등에 대해서도 진상규명과 정부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되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권 의원은 “일부 언론의 의도적 발췌와 왜곡보도는 한일협정 이후 우리 정부의 일관된 주장을 외면한 것이자, 일본 기업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 위원장은 “오늘의 한일 경제 갈등은 ‘제대로 된 과거사 정리’와 ‘정경 분리라는 합리적 실천’을 통해서만 회복될 수 있다”며, “일본이 세계평화와 번영을 위한 대한민국의 이성적인 동반자가 되라”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