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미등기임원 평균연봉 13억 ‘최고’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11:55]

엔씨소프트 미등기임원 평균연봉 13억 ‘최고’

송경 기자 | 입력 : 2019/08/02 [11:55]

대림코퍼레이션 9억6800만 원 2위, 메리츠종금 8억5160만 원 3위

 

▲ 국내 500대 기업 중 미등기임원 보수가 가장 높은 곳은 엔씨소프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엔씨소프트>

 

국내 500대 기업 중 미등기임원 보수가 가장 높은 곳은 엔씨소프트로, 유일하게 미등기임원 1인 평균 보수가 10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코퍼레이션과 메리츠종금증권이 2·3위를 차지했으며, 재계 1위 삼성전자는 4위를 기록했다. 재계 2위 현대차는 43위로 미등기임원 보수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7월3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19개 기업 미등기임원(1만261명)의 보수를 조사한 결과, 미등기임원들은 1인당 평균 2억6670만 원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등기임원의 평균 보수액이 가장 높은 곳은 엔씨소프트로 37명의 임원이 평균 13억1600만 원을 받았다. 10억 원이 넘는 기업은 엔씨소프트가 유일했는데, 보수 상위 5인 중 김택진 대표를 제외한 4명이 모두 미등기임원이었다.


이어 대림코퍼레이션(9억6800만 원), 메리츠종금증권(8억5160만 원)이 톱3를 형성했다. 재계 1위 삼성전자는 863명의 임원이 평균 6억7300만 원을 받아 4위를 기록했고 오리온이 5억9100만 원으로 5위에 올랐다. 오리온은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이 미등기임원인 영향이 컸다.


다음으로 한국씨티은행(5억7700만 원), SK하이닉스(5억6800만 원),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5억6300만 원), SK이노베이션(5억4800만 원), 한국투자증권(5억2200만 원) 등의 순으로, 은행·증권 등 금융권 회사의 임원 보수액이 상대적으로 높아 톱10에 4개 사가 포함됐다.


재계 1위 삼성전자의 임원 보수 평균이 상대적으로 낮은 4위였고 2위 현대차는 3억8900만 원으로 43위를 기록했다. 오히려 부품사인 현대모비스의 임원들이 평균 4억8500만 원(18위)으로 현대차보다 9600만 원 더 많았다.


업종별로는 상사가 평균 4억4580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통신(3억9370만 원), 증권(3억5500만 원), IT전기전자(3억2890만 원), 은행(3억2660만 원), 서비스(3억1170만 원), 석유화학(3억1000만 원) 등이 3억 원 이상 수령했다. 반대로 공기업은 1억200만 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운송(1억8020만 원)도 미등기임원의 보수액이 2억 원에 못미쳤다.


한편 직원의 1인당 평균 보수는 7490만 원으로, 미등기 임원의 보수가 직원보다 3.6배 더 많았다.


미등기임원과 직원 간 보수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엔씨소프트로, 임원이 13억1600만 원을 수령한 반면 직원은 8950만 원으로 14.7배의 차이를 보였다.


이마트(14.3배)와 대림코퍼레이션(12.6배)도 10배가 넘었고 오리온(9.4배), 이마트에브리데이(9.3배), 신세계(8.5배), 신세계인터내셔날(7.9배), CJ제일제당(7.2배), 휴비스(7.1배), 오뚜기(6.9배) 등이 뒤를 이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9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