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패치’ 어쨌기에…김상교 살해 협박 고발?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08/16 [15:40]

‘강남패치’ 어쨌기에…김상교 살해 협박 고발?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08/16 [15:40]

‘폭로 전문’ SNS 계정 운영자 등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고발장

 

▲ ‘버닝썬 사태’ 최초 고발자인 폭행 사건 신고자 김상교씨가 지난 3월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으로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 김상교(29)씨를 협박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주·유튜버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로 전문’ SNS 계정 ‘강남패치’ 운영자 Q씨와 R씨, 유튜브 채널 운영자 S씨, 제보자 T씨 4명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협박 등 혐의가 적시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8월12일 밝혔다. 고발장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씨에게 접근해 친분을 쌓은 Q씨 등은 김씨가 특정 유명인을 공격해달라는 요청을 거부하자 “조폭 오빠들과 친한데 3000만 원이면 사람 죽이는 것은 너무 쉽다”는 식으로 김씨를 협박했다.


사적인 관계를 요구하며 전화를 받을 때까지 수십통의 전화를 하는 한편, 가짜뉴스를 만들어 카카오톡 등 메신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유포한 혐의도 고발장에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국민의 알권리와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기관, 국민, 언론을 기망하는 가짜뉴스와 악성댓글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 3월 SNS에서 유명인에 대한 제보를 받아 폭로하는 이들을 알게 됐고, 같이 활동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그들로부터 ‘매장하겠다’는 등 협박을 받았다며 지난7월24일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이를 심사한 끝에 다음날 승인, 일단 1개월간 112신고 시스템에 주소를 등록하고 순찰을 강화했다.


김씨는 자신의 주거지 관할인 강남서에 자신과 어머니, 여동생에 대해 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9월 둘째주 주간현대 1111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