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야당 행태에 민주당 격앙! 속사연

“조국 이슈 재탕·삼탕…정쟁 뒤덮기 시도 그만둬라”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4:29]

보수야당 행태에 민주당 격앙! 속사연

“조국 이슈 재탕·삼탕…정쟁 뒤덮기 시도 그만둬라”

송경 기자 | 입력 : 2019/09/20 [14:29]

더불어민주당은 9월1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의혹에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공동으로 제출한 것을 두고 “국회를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 “뻔뻔하고 무책임한 사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조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한국당이 ‘릴레이 삭발 투쟁’에 나선 것을 거듭 질타하며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의 장(場)으로 복귀해 민생법안 처리 등에 함께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런가 하면 더불어민주당의 ‘입’ 역할을 맡은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삭발과 단식에 참여한 정치인들의 면면을 보면, 정치적 위기에 놓인 정치인들이 ‘공천 눈도장’을 찍기 위한 행위가 아닌지 의심까지 든다”고 꼬집었다.

 


 

이인영 “조국 가족사가 웬 국조 대상?” 조정식 “보수야합 명분 쌓기인가”
박찬대 “삭발·단식 정치인 면면 살펴보면 ‘공천 눈도장’ 찍기 행위 의심”

 

▲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공동으로 제출하자 “국회를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사진은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 128명이 9월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및 조 장관 일가의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공동 제출했다.


한국당 김정재 의원과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국정조사요구서를 냈다. 요구서에서는 조 장관 등의 사모펀드 위법적 운용 의혹, 조 장관 자녀의 부정 입학 의혹, 조 장관 가족이 운영하는 웅동학원의 부정 축재 의혹 등을 국정조사 대상으로 삼고 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공동해보에 격앙, “조국 가족사가 무슨 국정조사 대상이냐” “국정조사 요구는 보수야합 명분 쌓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월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를 단호히 반대한다”며 “(한국당은) 조 장관과 관련해 재탕, 삼탕을 넘어 국회를 몽땅 정쟁으로 뒤덮으려는 시도는 그만두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제출한 국정조사 요구는 매우 엉뚱하다”며 “자기들이 고발해서 검찰이 독립적인 수사를 하고 있는데 왜 다시 야당이 나서서 직접 조사하겠다는 것지 아무리 생각해도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국정조사 요구는 법률적 요건도 충족하지 못했다”며 “법률은 수사 중인 사건에 관여하려는 목적으로 국정조사를 행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아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그는 “장관의 가족사는 국정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국정에 해당하지 않는 가족사에 대해 검찰 수사를 앞질러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교통 법규로 이야기하면 속도위반, 추월, 난폭운전 행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기국회는 오로지 민생을 위한 시간이어야 한다”면서 “민생을 위한 성과를 내기 위해 선의와 경쟁, 협력의 길로 나설 것을 한국당에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등 민생경제에 시급한 현안이 발생했다. 이에 대한 국민의 우려도 크다”며 “그런데 엄중한 시기에 한국당은 조 장관에 대해 뜬금없는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민생문제는 어떻게 되든 말든 조 장관에 대한 정치공세를 통해 보수야합의 명분을 쌓고 정상적인 국회 운영을 방해하려는 뻔뻔하고 무책임한 사태”라며 “거듭 말하지만 국민은 ‘정쟁 스톱’ ‘민생 올인’을 명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의장은 “국회 공전과 정쟁이 장기화되면 민생법안 심의와 예산안 처리는 크게 차질을 빚게 된다. 한국당의 몽니와 발목잡기가 늘어질수록 국민의 고충은 커질 것“이라며 “한국당의 자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한국당의 릴레이 삭발 투쟁을 규탄하는 목소리도 연일 지속됐다.


임종성 의원은 “민생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제1야당 대표가 때 아닌 삭발을 하고 전국을 누비는 작태까지 보이고 있다”며 “국회를 한국당의 당리당략을 위한 볼모로 잡는다면 민생은 어떻게 하라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머리는 밀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맞댈 줄도 알아야 한다. 그게 바로 정치”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의원도 “한국당은 삭발 릴레이로 정쟁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여야가 힘을 합쳐 국익을 위해 함께 하는 것이 국회의 소명이자 민심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맹성규 의원 역시 “국민은 민생을 위한 국회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정쟁을 위한 삭발을 그만두고 민생을 살리는 데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9월19일 브리핑을 통해 “삭발과 단식에 참여한 정치인들의 면면을 보면, 정치적 위기에 놓인 정치인들이 ‘공천 눈도장’을 찍기 위한 행위가 아닌지 의심까지 든다”면서 ‘삭발 릴레이’ 참여자들의 이름을 언급한 후 “국민을 대표하는 정치인의 삭발과 단식은 매우 안타까운 우리 정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9월10일 첫 주자로 삭발에 나선 무소속 이언주 의원에 대해 “민주당을 탈당해 바른미래당을 거쳐 한국당 입당이 오늘 내일 하는 정치인”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국가원수인 현 대통령이 ‘총살감’이라고 막말했으며,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유족에게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막말을 해 국민들에게 상처를 줬다. 최근에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퇴행적이라고 국민을 또 모욕했다”고 면면을 살폈다.


강효상 의원에 대해서는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유출한 혐의로 고발돼 기소가 불가피하다”고 했으며, 심재철 의원의 경우에는 “정부 재정과 예산 자료 수백만 건을 불법으로 다운로드 받아 조사를 받다가 남은 자료를 반환하고 서약서를 쓰고 겨우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삭발한 박인숙 의원과 단식에 들어간 이학재 의원은 공교롭게도 한국당에서 탈당해 바미당에서 활동하다가 다시 한국당으로 복당한 철새 정치인들”이라고 짚었고,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는 “취임 후 인재영입에 실패하고, 수권정당의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당내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10월 셋째주 주간현대 1115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