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개 그룹 오너家 주식담보 현황 엿봤더니…

두산 오너家 보유지분 91.1%나 담보 잡혀 있다!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11:21]

51개 그룹 오너家 주식담보 현황 엿봤더니…

두산 오너家 보유지분 91.1%나 담보 잡혀 있다!

송경 기자 | 입력 : 2019/10/04 [11:21]

51개 대기업 오너 일가 보유 계열사 지분 담보 비중 12%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보유주식 100% 담보 제공해 ‘눈길’

 

▲ 두산 오너 일가 주식담보 비중이 91.1%로 가장 높았는데, 90%를 넘는 그룹은 두산그룹이 유일했다.    

 

국내 대기업집단 오너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계열사 지분의 12%를 담보로 잡힌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사이 담보로 잡힌 주식이 1조8000억 원 이상이 늘었다. 이 가운데 두산그룹 오너 일가는 담보 비중이 90%를 넘었고 DB와 다우키움, 현대중공업 등 6개 그룹도 50% 이상이었다.


이 같은 사실은 기업평가 전문 사이트 <CEO스코어> 9월20일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 오너 일가의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밝혀졌다.


10월2일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1개 그룹 오너 일가의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9조8672억 원(9월20일 종가 기준)으로 집계됐다는 것.


이는 전체 보유지분 가치 81조175억 원의 12.2%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2016년 말 9.4% 대비 2.8%포인트 상승했다. 주식담보 금액 역시 8조159억 원에서 23.1%(1조8512억 원) 증가했다.


오너 일가가 주식을 담보로 제공하는 이유는 경영자금 또는 승계자금 마련, 상속세 등 세금 납부를 위한 목적 등에 따른 것으로 대주주 일가의 재산권만 담보로 설정하고 의결권은 인정되기 때문에 경영권 행사에 지장 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주가가 담보권 설정 이하로 떨어질 경우 금융권의 반대매매로 주가가 하락해 소액 주주가 피해를 입거나 심할 경우 경영권도 위협받을 수 있다.


그룹별로는 두산 오너 일가 주식담보 비중이 91.1%로 가장 높았는데, 90%를 넘는 그룹은 두산그룹이 유일했다.


이어 금호석유화학(84.3%), 효성(75.6%), DB(71.0%), 다우키움(53.9%), 현대중공업(53.5%), 유진(52.3%) 등의 순으로, 주식담보 비중이 50%를 넘는 곳은 이들 7개 그룹이었다.


이밖에 한화(44.8%), SK(39.0%), 롯데(37.3%), OCI(27.9%), 한라(26.3%), CJ(25.6%), 세아(20.8%), 동국제강(20.4%), LG(20.2%), GS(17.6%), 애경(16.6%), 코오롱(15.8%), 한진(15.8%), 셀트리온(13.4%), 한국테크놀로지(13.0%) 등도 주식담보 비중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반면 태광은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전무했고 영풍(0.02%), 삼성(0.2%), KCC(0.3%) 등도 1% 미만이었다.


개인별로는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와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상무가 보유주식의 100%를 담보로 제공했다.


다음으로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99.93%),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99.26%), 구은정 태은물류 대표(99.13%),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98.3%),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부인인 강신애씨(98.28%),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98.12%),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박형원 두산밥캣 부사장(각 98.09%)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주식담보 비중 상위 10명 중 절반이 넘는 7명이 두산그룹 오너 일가로, 톱10에 포함되진 않았지만 박석원 두산 부사장(98.09%)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98.01%),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97.95%), 박혜원 오리콤 부회장(90.45%) 등도 담보 비중이 90%를 넘었다.


담보 금액이 가장 많은 오너 일가는 최태원 SK 회장으로 1조295억 원에 달했다. 현재 최 회장이 보유한 계열사 주식가치는 총 2조7789억 원으로, 담보 비중은 37.05%였지만 담보 금액이 1조 원 이상인 오너 일가는 최 회장이 유일했다.


이어 구광모 LG 회장 7938억 원(43.14%),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7375억 원(48.61%), 조현준 효성 회장 5256억 원(79.96%), 조현상 효성 사장 4441억 원(85.46%),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632억 원(13.39%),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3343억 원(92.71%), 이재현 CJ 회장 3238억 원(26.38%), 김준기 전 DB 회장 2817억 원(95.60%), 신동빈 롯데 회장 2697억 원(31.27%) 등의 순이었다.


2016년 말 대비 주식담보 비중이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오너 일가는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으로 주식담보가 전무했지만 올 들어 보유주식의 93.36%를 담보로 제공했고,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역시 92.71%포인트 상승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10월 셋째주 주간현대 1115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