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읽고 새로 쓰는 古今疏通-가탁왕명

사람들은 ‘천자의 은총’ 허풍을 진짜로 믿었다

글/이정랑(고전연구가) | 기사입력 2019/10/18 [10:30]

다시 읽고 새로 쓰는 古今疏通-가탁왕명

사람들은 ‘천자의 은총’ 허풍을 진짜로 믿었다

글/이정랑(고전연구가) | 입력 : 2019/10/18 [10:30]

삼국 연합군 이끌고 ‘천자를 받들어 죄를 다스린다’는 기치
장공은, 천자의 명을 빌어 송나라 정벌함으로써 목적 달성

 

▲ 서휘는 인생의 전환점을 맞은 요동에서 그야말로 살아남기 위한 전쟁을 벌인다. 사진은 JTBC 드라마 ‘나의 나라’ 한 장면.    

 

◆가탁왕명(假托王命)


가탁왕명(假托王命). 거짓으로 왕명을 빌린다.


왕조 지배 체제 아래에서 황제의 권한은 지존무상(至尊無上)이었다. 누구든 눈에 들기만 하면 엄청난 힘을 가지게 되었다.


춘추시대 주(周) 천자는 이미 지난날의 절대적인 권위를 잃은 지 오래였지만, 제후국들은 패권을 쟁탈하는 과정에서 갖은 수단을 동원하여 주나라 왕실의 영향력을 이용하려 했다. 요컨대 천자가 갖고 있는 명분을 이용하자는 것이었다. 더 구체적으로는 주 왕실을 지킨다는 기치를 앞장 세워 자신의 패업을 달성하려 했다.


정나라 장공(莊公)은 송을 징벌하고 싶었지만 송은 나라도 크고 그 지위도 높은지라, 주 천자의 명의를 빌리고 제후국들의 지지를 얻어야 했다. 이에 장공은 제족(祭足)을 데리고 주 천자를 조회하여 주 천자가 정나라를 신임한다는 인상을 심으려 했다.


주 환왕(桓王)은 장공을 싫어하던 차라 일부러 장공을 골탕 먹이려 연회도 베풀어 주지 않았고 수레 열 대 분량의 기장쌀만 보내 가뭄 때 쓰라고 했다. 환왕의 냉대를 받은 장공은 괜히 왔다며 후회했다.

 

그러자 동행했던 제족이 주 천자로부터 받은 수레 열 대 분량의 기장쌀에 ‘천자의 은총’이라는 글을 짓고, 기장쌀을 싫은 수레들을  비단으로 덮어 마치 보물인 양 꾸며 주나라 성도(成都)를 떠날 때 천자가 내려주신 것이라 선전하면서 “송나라는 오랫동안 조공도 바치지 않고 있으니 내가 친히 천자의 명을 받아 병사를 이끌고 송을 정벌하리라!”며 허풍을 떨라고 권했다. 사람들은 모두 진짜로 믿었다.


이 소식이 송나라에 전해지자 송나라 상공은 사태가 심상치 않다고 느끼고 정나라와 강화를 맺으려 했다. 그러나 장공은 이에 응하지 않는 한편, 천자의 이름으로 제나라와 노나라에 명하여 정이 송을 정벌하는 데 동참하라고 했다. 장공은 삼국 연합군을 이끌고 ‘천자를 받들어 죄를 다스린다’는 기치 아래 송을 정벌하여, 파죽지세로 고와 방 두 성을 취했다.


정나라 장공은 천자의 명을 빌어 송나라를 정벌함으로써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그리하여 정나라는 춘추 초기에 가장 강성한 제후국이 되었다. 이후 제나라 환공, 진나라 문공 등이 패업을 이루는 과정에서도 ‘주를 떠받드는’ 존주(尊周)의 기치를 버리지 않았다.


이 책략은 끊임없이 발전했다. 예를 들어 진 문공의 ‘존왕양이(尊王攘夷)’와 동한 말기 조조의 ‘천자를 끼고 제후를 명령한다’는 ‘협천자이령제후(挾天子以令諸侯)’도 이 책략을 발전적으로 운용한 경우다.

 

◆망매지갈(望梅止渴)


망매지갈(望梅止渴). 매실을 바라고 갈증을 참는다.


<세설(世說)> ‘가휼(假譎)’ 편에 이런 일화가 기록되어 있다.


조조가 군을 이끌고 행군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날은 덥고 물을 찾을 수 없어 목마름과 피로로 지친 병사들이 거의 움직이지도 못할 지경이었다. 이때 조조는 한 가지 꾀를 내서 모두에게 말했다.


“조금만 더 가면 매화나무 숲이 있다. 빨리 그곳으로 가서 달콤한 매실을 따 먹으면 갈증을 해결할 수 있다.”


매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병사들의 입 안에서는 군침이 돌았고, 그리하여 모두 힘을 내서 계속 전진했다.


<삼국지연의>에는 이런 이야기가 있다.


한 번은 조조가 유비와 함께 뒤뜰에서 술잔을 기울이며 서로의 뜻을 이야기하다 우연히 푸른 매실을 보고는 그때 일이 생각나 유비에게 한바탕 들려준 다음, 장수(張繡)를 정벌하는 길에 발생한 일이었노라 덧붙였다.


지도자의 통치 행위 중에는 주관적·객관적 조건의 제약 때문에 부하들이 직면한 어려움을 해결할 필요가 있을 때 왕왕 능력이 못 미치거나 마음만큼 힘이 따라 주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도자는 있는 힘을 다해 부하들의 곤란한 문제를 해결하려 애쓰는 외에도, 당분간 자신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에 대해서는 사실을 부하들에게 정확하게 인식시켜 주어야 한다. 불시에 나타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나 시간이 급해 해결되지 않는 문제에 직면해서도 부하들의 활동을 최대한 동원해야 한다면, 때로는 이런 ‘망매지갈’과 같은 수로 발등의 불을 끌 수 있다.

 

그러나 이 책략이 부하들에 대해 어떤 저의를 품고 속이는 것과는 결코 같을 수 없다. 이 책략을 함부로 써먹는 것은 옳지 않다. 자주 사용하면 신용도 떨어지고 제 기능을 발휘할 수도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