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핫한 샛별 이설 인터뷰

“연기 공부는 못 했지만…‘날것’ 느낌으로 주연 꿰찼죠”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10/18 [11:25]

요즘 핫한 샛별 이설 인터뷰

“연기 공부는 못 했지만…‘날것’ 느낌으로 주연 꿰찼죠”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10/18 [11:25]

돈 벌려고 시급 높은 피팅 모델 시작했다가 연기자 길로 들어서
tvN 드라마 ‘악마가…’ 오디션 통해 이경 역 따내고 주연 발돋움

 

▲ 스스로를 예쁘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는 신예 배우 이설. <뉴시스>    

 

탤런트 이설(26)은 스스로 예쁘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어렸을 때부터 자신의 외모를 싫어했는데, “인간적인 느낌이 들지 않느냐“면서 “요즘은 좋아하려고 한다”며 웃었다.


경상북도 청도군 출신인 이설은 스무 살 때 서울로 올라와 쇼핑몰, 고깃집, 동대문 야시장 등에서 일을 했다. “가장으로서 무슨 일이든 해서 돈을 벌어야 했기 때문“이란다. 서울 물가가 너무 비싸서 시급 높은 순으로 일을 찾았고, 우연히 피팅 모델을 시작해 연기자의 길에 들어섰다.


“난 감말랭이 같은 매력이 있다. 시골 들판에 뛰어다니며 풀 뽑아 먹고 자라서 자연스러운 게 좋다.”


이설은 2016년 박재범·기린의 <시티 브리즈> 뮤직 비디오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의 맛을 봤다. 스물네 살 때 무턱대고 연기 입시학원에 등록했고, 성신여대 미디어 영상학과에 입학했지만 자퇴했다. 학교보다 현장에서 배우는 게 더 맞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KBS 2TV 추석 단막극 <옥란면옥>에서 조선족 영란 역으로 열연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이후 MBC 드라마 <나쁜 형사>와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를 통해 주연으로 발돋움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괴테의 대작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삼은 작품이다.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 분)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톱배우 모태강(박성웅 분)과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벌이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설은 이 드라마에서 싱어송라이터 김이경으로 분했다.


이경은 뒤로 ‘불운의 아이콘’으로 불린 인물이다. 음악이란 꿈을 품고 살아가지만, 대중 앞에 설 수 없는 무명 싱어송라이터. 불행한 가정사로 18세 때 소년범이 된 후 줄곧 세상의 편견과 오해를 감내하며 살았다.


“먹고살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는 모습이 공감됐다. 이경은 하고 싶은 것은 놓지 않고 어떤 식으로든 하려고 하지 않았는가. 밝고 긍정적이고, 응원하는 친구가 있다는 점이 나와 비슷했다. 이경 역 오디션 보고 작품에 들어갔는데, 날것의 느낌이 좋다고 하더라. 전형적인 연기를 하지 않아서.

 

나는 정말 운이 좋았다. 계속 운 때문은 아니라고 스스로 입증하고 싶었다. 연기 전공을 완전히 한 게 아니라서 부족한 게 많아 뛰어넘으려고 노력했다.”

 


이설은 지난해부터 기타를 배우며 이경 캐릭터에 몰입했다. 음악적 재능이 전혀 없다고 생각했는데, 현장에서 실제로 연주할 정도가 됐다. 유튜브 공연 등을 찾아봤다면서 “노래는 가수 손디아씨가 불러줬다”며 고마워했다.


“정경호·박성웅 선배가 잘 챙겨줬다. 성웅 선배는 나이 차가 있어서 서로 아빠, 딸이라고 부른다. 경호 오빠도 워낙 밝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두 분 다 내 연기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면서 조언을 많이 해줬다.”


올해 스물여섯 살인 이설은 ‘영혼을 판다’는 설정 자체를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을 듯하다. 실제로 이설은 “굉장히 공감하기 힘들었다”면서도 “작가님께 계속 전화와 문자로 물어보고 PD, 선배들과도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털어놓았다.


“이 작품을 찍기 전까지는 ‘부자가 될 수 있다면 영혼을 팔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나 그대로 살고 싶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1회 3.1%(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로 시작했지만, 시청률이 0.9%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그녀는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시청률은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고.


“시청자들의 반응을 하나하나 살펴봤다. 처음에는 시청자들이 낯설어하고, 연기력 지적도 많았다. 더 열심히 해서 대중에게 익숙해지고 싶다. 스스로는 100점 만점에 60점 정도 줄 수 있다.

 

연기 장면마다 시간이 많이 걸려도 어떻게든 진심으로 하고 싶어서 최선을 다했다. 경험이 부족해서 ‘로딩’하는 시간이 길다. 우는 장면이 있으면 진심으로 느껴서 표현하고 싶은데, 오래 걸리니 선배들이 조금 힘들어했다. 내가 연기를 제대 배웠으면 기술적으로 하는 법을 알 텐데, 이왕 이렇게 뛰어든 것, 뭐든 진심으로 해보고 싶다.”


이설은 요즘 가장 핫한 신인 중 한 명이다. 단번에 주연으로 올라갔지만, 불안함도 있지 않을까. 하지만 그녀는 “주·조연을 가리기보다, 좋은 작품이 있으면 작은 역이라도 하자”는 주의란다.


“이창동 감독과 작업을 해보고 싶다. 이 감독님은 자유롭게 감정 표현을 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하더라. 얼마 전 영화 <초록 물고기>를 다시 봤는데, 인물이 생생하게 살아 있더라. 연기는 하면 할수록 재미있으면서 어려운데, 더욱 진지한 자세로 임하게 된다. 앞으로도 영화든 연극이든 계속 도전하고 싶다.”


“하나의 캐릭터에 한정되기보다는,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이 내 연기를 볼 때 편안했으면 좋겠다. 넷플릭스에 올라오는 영화나 드라마를 자주 보는데, 영국 드라마 <빌어먹을 세상 따위> 한국판이 나온다면 꼭 해보고 싶다. 어린 아이처럼 순수하면서 발랄한데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이 있다.

 

<오티스의 성 상담소>도 재미있게 봤는데, 성교육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다. 우리나라는 성교육에 있어서 조금 닫혀 있어서 새롭고 재미있다. 아직 돈을 많이 버는 시기는 아니지만 가끔 자연산 회를 먹을 수 있고 KTX를 무한정 탈 수 있다. 앞으로 더 활발하게 활동해서 부담 없이 비행기 표를 끊고 싶다, 하하.”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