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어린이놀이시설 1000곳당 중대사고 3.9건 발생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0/18 [15:27]

2018년 어린이놀이시설 1000곳당 중대사고 3.9건 발생

송경 기자 | 입력 : 2019/10/18 [15:27]

경기 151건으로 전체의 52.8%로 가장 많아
어린이놀이시설 1000곳당 사고발생 건수 세종 16.6건, 부산 15건 순

 

▲ 2018년 어린이놀이시설에서 발생한 중대사고는 총 286건이었고, 이 중 경기도가 151건으로 가장 많았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어린이놀이시설에서 발생한 중대사고는 총 286건이었고 이 중 경기도가 151건(52.8%)으로 가장 많았다.

 

전국 어린이놀이시설 중대사고의 절반이상이 경기도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지난 2017년 전체 사고 대비 경기도 사고발생비중(322건 중 150건, 46.6%)보다 증가하여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또한 전년 대비 사고발생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세종으로 500%(2건→12건)이었으며, 충남 12.5%(8건→9건), 부산 5.4%(56건→59건), 경기 0.7%(150건→151건) 순이었다.

 

한편 전년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던 대전과 전남에서도 각각 2건, 1건씩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증가건별로는 세종이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 2건, 대전 2건 순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법 제 22조에 의해 의무로 보고하게 되어 있는 중대한 사고가 연간 300여 건에 달하고 있다”고 우려하며 “안전관리자에 대한 관리 매뉴얼 및 교육 프로그램뿐 아니라 부모와 아이들을 위한 맞춤형 안전 교육 프로그램개발에도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첫째주 주간현대 111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