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C 2019 하이라이트

가로로 접는 폴더블폰 공개…새 바람 일으킬까?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19/11/01 [15:02]

SDC 2019 하이라이트

가로로 접는 폴더블폰 공개…새 바람 일으킬까?

송경 기자 | 입력 : 2019/11/01 [15:02]

조개 껍데기처럼 열고 닫고…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폴더블폰 첫선

 

▲ 10월29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정혜순 상무가 폴더블 카테고리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 주간현대

 

‘이번에는 가로다!’
지난해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새로로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을 선보여 파란을 일으켰던 삼성전자가 올해에는 가로로 접는 폴더블폰을 전격 공개했다. 위아래로 접히는 이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은 과연 스마트폰 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삼성전자는 지난 10월29일(현지 시각) 삼성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른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새 폴더블폰을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새 폴더블폰은 스마트폰을 가로 형태로 접는 새로운 폼팩터다. 이 새로운 스마트폰은 조개 껍데기처럼 열고 닫힌다고 해서 ‘클램셸(Clamshell)’이라고도 불린다. 올해 9월 출시된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는 세로로 접히는 형태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는 “갤럭시 폴드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우리가 실험하고 있는 이 새로운 폼팩터는 주머니에 쏙 들어갈 뿐 아니라 여러분이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을 때는 물론 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폴더블폰을 선보였지만 구체적인 명칭, 출시일, 사양, 가격대 등에 대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외신 등에 따르면 새 폴더블폰은 기존 갤럭시 폴드 보다는 작은 크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삼성전자가 개발하고 있는 폴더블폰에 대해 접으면 정사각형 모양이 되며, 크기는 6.7인치라고 보도한 바 있다.


새 폴더블폰은 내년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 폴드 역시 지난해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소개한 이후 MWC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