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 운동 단체 골프 즐긴 전두환에 분노

“전두환은 참회하고 역사의 심판을 받으라”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11/15 [11:37]

5·18 민주화 운동 단체 골프 즐긴 전두환에 분노

“전두환은 참회하고 역사의 심판을 받으라”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11/15 [11:37]

법정출석 거부한 전씨 골프 즐긴 건 ‘법정 모독과 국민 우롱’

 

▲ 5·18 민주화 운동 단체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씨의 형사재판이 열린 11월11일 광주지법 앞에서 전씨의 법정 불출석 허가 취소를 촉구하는 피켓팅을 하고 있다. <뉴시스>    

 

5·18 민주화 운동 단체가 골프를 치는 모습이 공개된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를 즉각 법정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월 단체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씨의 형사재판이 열린 11월11일 오후 광주지법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며 이 같이 요구했다.


5월 단체는 ‘(골프채 든 전두환 사진과 함께)본인이 말이야 알츠하이머다, 몇 번 쳤지?’ ‘전두환은 참회하고 역사의 심판을 받으라’ ‘5·18 영령 앞에 사죄하고 진실을 밝혀라’고 적힌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5월 단체는 알츠하이머를 이유로 법정 출석을 거부해온 전씨가 골프를 즐긴 것은 ‘명백한 법정 모독과 국민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재판부가 전씨의 법정 불출석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씨를 즉각 강제 구인해 구속시킨 뒤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전두환은 매우 건강하다. 의식도 또렷하다. 재판에 불출석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재판부는 전씨가 출석해 재판을 받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상임이사는 “재판 과정의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전씨가)출석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1년 6개월이 지나도록 1심 판결이 나오지 않았다. 재판부가 보다 신속히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 (헬기 조종사를 포함한) 증인들도 겪고 목격하고 직접 행동한 일을 진심으로 고백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전씨의 법률 대리인 정주교 변호사는 “법원은 피고인의 방어권 행사에 지장이 없으면 불출석을 허가할 수 있다. ‘피고(전두환)가 스스로 권리를 포기하겠다고 밝혔고, 변호인의 출석만으로 충분히 재판을 진행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불출석)허가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변호사는 이어 “본질적 문제는 1980년 당시 광주 하늘에서 헬기가 쏜 적이 있느냐 없느냐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라며 “그동안 재판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데 왜 피고인의 출석이라는 지엽적인 문제를 갖고 문제삼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지난 11월7일 강원도 모 골프장에서 전씨의 모습을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전씨는 자신은 5·18과 관련이 없다며 발포 명령 등을 부인했다. 1000억 원이 넘는 미납 추징금과 체납 세금에 대해서는 “자네가 좀 납부해주라”고 답해 전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2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