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수사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11/15 [11:44]

검찰,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수사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11/15 [11:44]

시민단체 고발 54일 만에 첫 고발인 조사 시작해 뒷말
안진걸 소장 “검찰, 공정한 법적 잣대 들이대야 할 것”

 

▲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왼쪽)과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관계자 등이 9월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및 최성해 동양대 총장 사학비리 의혹 검찰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으로 4차례 고발한 시민단체가 최초 고발 54일 만인 11월8일 오후 마침내 서울중앙지검에서 첫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이 나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 등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하는 등 수사에 본격 착수한 것이다.


11월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이날 오후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는 것.


 “나 원내대표는 자녀 입시·성적 비리 의혹 및 스페셜올림픽코리아 관련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다”며 “관련된 여러 자료를 다시 한 번 검찰에 제출하고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와 구속·엄벌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첫 고발 이후 무려 54일째에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검찰은 어떤 사건에 대해서는 과잉 수사라는 비난을 받는 반면, 나 원내대표의 각종 비리 의혹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수사를 진행하지 않아 비판을 받고 있다. 공정한 법적 잣대를 들이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은 나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 등을 주장하며 지난 9월16일 첫 고발을 하는 등 네 차례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 딸의 성신여대 입학 과정에 의혹이 있다면서 학교의 공정한 입시 업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교 시절 실제 참여하지 않은 논문을 활용해 예일대에 입학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또 딸이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당연직 이사에 선정되는 등 나 원내대표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를 사유화하고 부당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뇌물수수 및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관련 다섯 번째 고발장도 최근 접수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23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