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윤희에게’ 헤로인 김희애

“보석 같은 작품 주연…나는 정말 운이 좋은 배우”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9/11/15 [12:02]

영화 ‘윤희에게’ 헤로인 김희애

“보석 같은 작품 주연…나는 정말 운이 좋은 배우”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9/11/15 [12:02]

동성애 아우른 스토리 불구 섬세한 내면연기 펼쳐 깊은 여운
“작은 역할이라도 나로 인해 작품 돋보인다면 그 자체가 행복”

 

▲ 김희애가 연기한 윤희는 20년간 말 못 할 사랑을 가슴에 숨기고 그리워하는 인물이다. <뉴시스>    

 

“나에게 보석 같은 작품이다. 임대형 감독이 나를 처음으로 선택해주고 떠올려줬다는 건 너무 기분 좋은 일이다. 어떤 사람은 이 영화를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데, 나는 귀하게 본 작품이었다. 서로의 마음을 알아봐줘서 정말 행복했다.”


배우 김희애(52)가 영화 <윤희에게>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희애는 “살아가면서 그때만 할 수 있는 역할이라는 게 있다. 이 영화가 그런 작품인 것 같아 너무 영광이었다”며 밝게 웃었다.

 

“소박한 글에 반해 출연 결심”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여자 윤희가 잊고 살았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이야기를 그렸다. 모녀는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간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초청됐던 영화다.


김희애가 연기한 윤희는 20년간 말 못할 사랑을 가슴에 숨기고 그리워하는 인물이다. 임대형 감독은 시나리오 집필부터 연출까지 윤희의 감정을 온전히 그려내고자 노력했다.


김희애는 “시나리오를 너무 재밌게 읽었다”며 “스릴 있고 익사이팅하지 않아 더 좋았다”고 돌아봤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어떻게 이렇게 소박하게 글을 썼나 싶었다. 순한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수위 역시 높지 않아서 좋았다. 요즘 드라마는 굉장히 수위가 높다. 어떻게 보면 영화는 더 깊게 표현할 수도 있었을 텐데, 감독님이 딱 한 가지 마음을 갖고 있는 것 같아서 좋았다.”


김희애는 임대형 감독을 “굉장히 순수하고 똑똑한 사람”이라고 극찬했다.


“감독의 스킬보다도 마음가짐이나 자세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임 감독은 글을 너무 잘 쓰고, 창작자로서 공부도 많이 되어 있다. 임 감독이 잘 되었으면 좋겠다.”


윤희는 ‘엄마는 무엇 때문에 살아?’라는 딸의 질문에 선뜻 대답하지 못할 정도로 본인의 목소리를 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았다. 하지만 딸과 함께 떠난 여행에서 자신의 삶을 돌아보고, 과거와 정면으로 마주한다. 용기를 내면서 여러 가지 변화를 겪게 된다.

 

▲ 김희애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이자 중년 여성들의 워너비이지만 인터뷰 내내 겸손함을 보였다. <뉴시스>

 

섬세한 내면연기 펼쳐 호평


김희애는 이번 영화에서 섬세한 내면연기를 펼쳐 깊은 여운을 선사한다. 동성애를 아우르면서 따뜻한 온기를 전한다. 소재에 부담을 느끼기보다는 내면연기가 힘들었다고 했다.


“짧은 시간 동안 윤희의 감정을 보여주는 것이 쉽지 않았다. 비밀스러운 모습을 유지했어야 했다. 삶의 정답은 없다. 어떤 사랑도 괜찮다고 느낀다. 우리 영화가 쉽지 않다. 보편적으로 대중들이 좋아할 수 있는 요소가 별로 없는 것 같다. 쉽지 않은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나는 이 작품이 좋았다.”


“관객들이 우리의 진심을 느끼면 얼마나 행복할까 싶다. 어떤 유형의 삶을 살아내도 그 자신으로 살아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이 관객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


김희애는 1983년 영화 <스무 해 첫째 날>로 데뷔했다. 드라마 <산 너머 저쪽> <아들과 딸> <완전한 사랑> <내 남자의 여자> <마이더스> 등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이자 중년 여성들의 워너비이지만 겸손함을 보였다.


“프라이드는 없다. 늘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하루하루를 충실히 산다. 아무것도 안 하고 보낸 것과 숙제를 하면서 살아간 삶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해야 할 일을 잘 완수해 나가면 충만한 인생이 되는 것 같다.”


김희애는 “나는 아직까지 운이 좋은 것 같다”며 “이 나이에도 현역으로 주연을 맡고 있다”고 미소를 지었다.


“작은 역할이라도 나로 인해 작품이 돋보일 수 있다면 그 자체가 큰 행복인 것 같다. 일을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실 젊은 배우만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 중년 배우들도 있어야 한 편의 작품이 완성될 수 있다. 결국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는 게 배우의 삶이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