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2년 만에 인천~오클랜드,크라이스트처치 전세기 운항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4:59]

대한항공, 12년 만에 인천~오클랜드,크라이스트처치 전세기 운항

김보미 기자 | 입력 : 2019/11/29 [14:59]

12월24일부터 뉴질랜드 오클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 각각 주 1회 전세기 운항

동계 관광 수요 풍부한 대양주 노선에 보다 다양하고 편리한 스케줄 제공

계절적 수요 적극 대응 통해 노선경쟁력 확보 및 수익성 제고 지속

 

▲ 대한항공은 동계 시즌을 맞아 오는 12월24일부터 2020년 2월28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291석 규모 보잉 777-300ER 전세기를 각각 주 1회씩 총 20회 운항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12월24일부터 2020년 2월28일까지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에 291석 규모 보잉 777-300ER 전세기를 각각 주 1회씩 총 20회 운항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 노선(KE9129)은 화, 금(격주) 오후 7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10시40분 오클랜드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편(KE9130)은 오후 12시10분에 출발해 오후 8시 인천에 도착한다.
 
오클랜드 노선은 동계 시즌 꾸준한 방문객 증가세를 보이는 노선으로 10월27일부터 정기편을 기존 중형기(보잉 777-300ER) 주 5회 운항에서 대형기 (보잉 747-8i) 주 7회 확대 운영하고 있으며, 추가 수요에 대해서 이번 전세기를 운영하게 되었다.
 
크라이스트처치 노선(KE9127)은 금, 화 (격주) 오후 7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전 11시20분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하며, 돌아오는 편(KE9128)은 오후 12시50분 출발, 오후 9시20분 인천에 도착한다.
 
크라이스트처치는 뉴질랜드 남섬에 위치하고 있어, 그간 오클랜드에서 국내선으로 환승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으나 직항 전세기를 이용하면 보다 편리하게 한국과 정반대의 계절에서 빙하, 호수 등의 대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이번 운항은 2007년 이후 12년 만의 전세기 운항이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동계 기간 중 대양주 지역에 시드니 주 7회, 브리즈번 주 7회, 오클랜드 주 7회 정기편뿐 아니라 오클랜드 주 1회, 크라이스트처치 주 1회 전세기 운항까지 인천에서 출발하는 총 주간 23회의 운항편을 통해 여행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줄을 제공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금번 뉴질랜드 전세기는 하나투어, 모두투어, 한진관광, 롯데관광개발, 참좋은여행, 노랑풍선, 케이알티, 인터파크, 자유투어, 온라인투어 등 10개 여행사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필리핀 클락 노선 신규 취항, 미국 호놀룰루 노선 증편 등 동계시즌 스케줄 운영을 통해 최근 일본 노선 수요 감소 및 계절적 수요 변화로 인해 축소된 공급을 동남아, 미주 노선 등으로 공급을 확대해 노선 경쟁력을 확보 및 수익성 제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1월 셋째주 주간현대 112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