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그룹 신년사 키워드 집중분석

고객·미래 뜨고…시장·경쟁 지고…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1/10 [14:39]

10대 그룹 신년사 키워드 집중분석

고객·미래 뜨고…시장·경쟁 지고…

송경 기자 | 입력 : 2020/01/10 [14:39]

▲ 국내 10대 그룹이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핵심 키워드는 '고객' '성장' '미래'로 나타났다.   <사진출처=Pixabay>

 

국내 10대 그룹이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핵심 키워드는 ‘고객’ ‘성장’ ‘미래’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 몇 년간 신년사 키워드를 접수했던 ‘글로벌’ ‘시장’ ‘경쟁’ ‘새로움’ 등은 뒤로 밀려났다.


기업평가 전문 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10대 그룹의 2020년 신년사 키워드 빈도수를 조사한 결과 ‘고객’이 56회로 가장 많이 언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성장(42회), 미래(28회) , 혁신(23회), 역량·가치·지속(각 21회), 변화·글로벌·새로움(각 20회) 등이 키워드 톱 10에 올랐다.


먼저 고객과 성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빈도수 1·2위를 접수했다. 고객은 지난해 처음으로 1위에 올라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최근 10년 동안 고객이 10위권에 포함된 해는 2010년과 2015년(각 3위), 2018년(6위)뿐이었다.


이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후 고객 가치라는 기본정신을 강조하며 지난해 30차례, 올해 24차례에 걸쳐 언급했기 때문이다. LG그룹을 제외하면 7개 그룹에서 고객이 거론된 횟수는 32회이다. 지난해에는 LG그룹이 압도적으로 고객을 많이 거론한 영향도 있었다.


올해는 SK그룹이 그룹 차원에서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고, 현대중공업이 1월3일 신년사를 발표하는 상황에서도 작년 횟수(28회)보다 늘어 기업들이 고객에 대한 인식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LG그룹 외에도 신세계그룹이 고객(9회)을 많이 거론했으며 롯데(6회)와 GS(3회)도 키워드 5위를 기록했다.


2위 키워드인 성장은 지난해 41회, 올해 42회 각각 언급됐다. 성장은 2011년부터 10년 연속 10대 그룹 신년사에서 3위 내 포함된 단어다.


미래는 지난해 9위(24회)에서 올해 3위(28회)로 올랐다. 반면, 지난해 3위였던 글로벌은 9위로, 4위와 5위였던 가치, 시장은 5위, 11위로 떨어졌다. 또한 각각 28회, 27회 언급돼 6, 7위에 올랐던 경쟁, 새로움은 12위(17회), 10위(20회)에 그쳤다.


CEO스코어는 “작년엔 대내외 경영 불확실성에 따라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성장 가능성에 대한 고민이 신년사에 담겼다면 올해는 국내외 경기부진의 지속으로 작년보다 경영환경이 어려워질 것을 예감한 기업들이 미래를 위해 자체적인 혁신과 역량 제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그룹별 5대 키워드로는 삼성이 미래(5회), 성장(3회), 확보·원년·세대(각 2회)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혁신(8회), 추진·새로움·기술(각 7회), 미래(6회)를 강조했으며 LG는 고객(24회), 마음·가치(각 6회), 감동(5회), 실천(4회)에 초점을 맞췄다.


롯데는 변화(8회), 지속(7회), 고객·성장·가치(각 6회) 등의 순이었으며 포스코는 성장(19회), 경영(11회), 글로벌(9회), 경쟁·미래(각 8회)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한화는 성장·경영(각 6회), 디지털(5회), 확보·미래(각 4회), GS는 역량(6회), 변화·디지털·고객·시장(각 3회), 신세계는 고객(9회), 기회(5회), 불만·MUST-HAVE(각 3회), 성장(2회) 등이었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에서 재계 9위 농협은 제외하고, 11위 신세계를 포함했으며 이건희 회장의 와병으로 2015년부터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은 삼성그룹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의 신년사로 대체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셋째주 주간현대 115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