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 회담통' 리선권 신임 외무상 임명 막후

통일부 "리선경 직위 변동 여부에 대해 주목해서 살펴보는 중"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1/20 [11:57]

북한, '대남 회담통' 리선권 신임 외무상 임명 막후

통일부 "리선경 직위 변동 여부에 대해 주목해서 살펴보는 중"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1/20 [11:57]

▲ 북한이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을 신임 외무상에 임명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통일부가 관련 사실을 "면밀하게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 뉴시스


북한이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신임 외무상에 임명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통일부가 관련 사실을 "면밀하게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직위 변동 여부에 대해서 주목해서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리 위원장을 신임 외무상에 임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무상인 리용호는 지난달 당 전원회의 불참에 이어 김일성 주석과 함께 항일 빨치산 투쟁을 한 혁명 1세대 황순희 장례식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에서도 빠져 해임이 유력한 상황이다.

대남 회담통으로도 평가되는 리 위원장은 군(軍) 출신으로 주로 판문점대표부에서 근무했으며, 남북 군사회담 및 실무접촉 등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지난 2018년 이후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북측 수석대표로 나섰으며,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우리 기업인들에게 "냉면이 목 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말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이 대변인은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2006년부터 남북 군사실무회담 대표로 참석을 한 이후에 각급 회담에 지금 참여를 하고 있다"며 "2016년 12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으로 호명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8년에는 당 중앙위 후보위원 그리고 2019년에는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으로 선출된 바가 있다"며 "2019년 4월에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회 위원으로 선거를 통해 선출된 것으로 그렇게 파악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외무상 보임에 대해서 또 교체 여부에 대해서는 북한이 공개적으로 확인한 바가 없기 때문에 계속 사실 확인을 하고, 앞으로의 직위 변동 여부에 대해서 파악을 해야 될 것 같다"며 "후속 인사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첫째주 주간현대 11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