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구 출마 선언한 태영호

“비례대표 아니라 한국당 지역구 후보로 도전”

박준호(뉴시스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6:08]

서울 지역구 출마 선언한 태영호

“비례대표 아니라 한국당 지역구 후보로 도전”

박준호(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02/14 [16:08]

“지금처럼 남남 갈등 빠져 있으면 영원히 분단국가 운명 못 벗어날 것”
“반목하는 한국사회가 통일 향해 한 발짝 더 전진하는 데 힘 보태고파”

 

▲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2월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태영호 전 주영(駐英) 북한 공사가 2월11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직접 4·15 총선 출마 선언을 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총선에 비례대표가 아니라 자유한국당의 지역구 후보로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4년 전 여름 목숨 걸고 동토의 땅으로부터 대한민국으로 건너올 때 제가 꿈꾸던 것은 단지 자유뿐이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 되어 새로운 삶을 살아보니 개인의 자유와 인권을 철저하게 보장하는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너무나 고맙고 나아가 자랑스럽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왜 북녘 땅의 우리 형제자매들은 이런 소중한 자유를 함께 누릴 수 없는가. 대한민국 국민들과 어려운 상황 속에서 하루하루 버텨내고 있는 북한의 주민들을 위하여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생각해 봤다”며 “서울생활을 시작한 이후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불행히도 현재 대북 정책과 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만 흘러가고만 있어 큰 좌절감을 느꼈다”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태 전 공사는 “내가 대한민국과 한민족공동체에 가장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북한 체제와 정권에 대한 이해와 경험과 예측 능력이었다”며 “남북한 통일 문제는 특정 정권이나 정파만의 전유물이 될 수 없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관찰한 것 중 가장 놀라웠던 사실은, 진보세력은 통일주도세력이고 보수세력은 반통일세력이라는 이분법적 관점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는 것이었다”며 “통일에 대한 엇갈린 관점과 서로에 대한 증오심으로 지금까지처럼 남남 갈등에 빠져 있으면 우리는 영원히 분단국가의 운명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가 오는 4월15일 국회의원 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나서고자 한 것은, 바로 이런 이분법적 사고 속에 서로 갈라져 끊임없이 반목하고 갈등하는 한국 사회가 통일을 향해 한 발짝 더 전진하는 데 저의 미력한 힘이나마 보태기 위해서다”라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는 “저는 대한민국의 그 어느 누구보다 북한 체제와 정권에 대해 깊이 알고 있다”며 “이런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해서 대한민국 정부의 통일 정책이 무조건적인 퍼주기 방식이나 무조건적인 대립 구도가 아니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해 남과 북의 진정한 평화통일을 위한 현실적인 통일정책, 국민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정한 통일정책이 입안되고 실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탈북자 출신의 지역구 출마는 이례적이라는 반응에 대해선 “자유를 찾아 북에서 갓 넘어온 새내기 대한민국 국민도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으로서 당당히 그 일익을 담당할 수 있음을 보여드려서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인지 다시금 증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제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된다면 북한체제와 정권의 유지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북한 내의 엘리트들, 세계 각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저의 옛 동료들인 북한의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고 있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며 “대한민국에는 제가 북한 인권과 북핵 문제의 증인이었듯이 북한에는 자유민주주의와 대의민주주의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생을 북한의 외교관으로 활동했던 태영호 같은 이도 대한민국의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으로, 대한민국 국민들에 의해 직접 선출되는 지역의 대표자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북한 주민들과 엘리트들이 확인하는 순간, 우리가 바라는 진정한 통일은 성큼 한 걸음 더 다가올 것이라고 저는 믿는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물론 지난 4년간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지만 아직도 대한민국 사회가 조금은 낯설고 어색한 부분들이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저를 선출하여 주신다면 국회 의정활동을 통하여 ‘통일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저의 모든 신명을 바쳐 이 새로운 도전에 임하겠다고 엄숙히 약속한다”고 다짐했다.


비례대표 대신 지역구로 출마한 배경에 관해선 “비례로 나갈 수도 있지만 저는 자유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지역구 인민’들의 선택을 받는 것이 해외에 있는 동료들과 해외 인터넷을 통해 이 상황을 보고 있을 북한 노동자들, 더 나아가 북한 주민들에게 진정한 우리 자유민주주의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하고 대의민주주의가 운영되고 있는가를 진실로 보여주고 싶었다”며 “지역구 주민들의 선택, 판단을 받아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출마 지역구에 대해선 “저는 지역구 출마와 관련해서 당의 결정을 따르겠다”며 “그리고 저는 대한민국을 믿고 사선을 넘어왔다. 문재인 정부는 저를 야당의 한 후보가 아니라 결국은 통일정책의 파트너로 생각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국당 주변에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당선 가능성이 높은 ‘강남 3구’ 등 한국당의 텃밭에 태 전 공사를 공천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만약 태 전 공사가 지역구에서 당선될 경우 이는 탈북자 출신으로는 첫 지역구 국회의원이 된다. 앞서 탈북자 출신 의원으로는 1994년 탈북한 조명철 전 통일교육원장이 2012년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공천받아 국회에 입성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테러위협 등 신변안전을 우려해 지역구에 출마하더라도 ‘얼굴 없는 선거운동‘이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는 태 전 공사의 높은 인지도만으로 당선이 확실한 지역에 한국당이 전략공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지만 경호상 문제를 이유로 들어 선거운동이 위축되기보다는 공개적으로 선거전에 적극 나서는 게 득표는 물론 신변안전에도 유리하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3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