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직 내려놓은 이국종 교수

“내 모가지 날아간 것 말고 달라진 게 없더라”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2/14 [16:12]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직 내려놓은 이국종 교수

“내 모가지 날아간 것 말고 달라진 게 없더라”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2/14 [16:12]

“이번 생은 망했다…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게 맞다”
“이 악물고 시키는 건 다 했다, 결국 돈 더 따오라는 것”

 

▲ 아주대병원과의 갈등으로 외상센터장을 사임한 이국종 교수가 2월5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외상센터 운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이국종 교수가 2월5일 “병원에서 돈 따오라고 해서 돈 따왔다. 시키는 건 다 했다. 그런데 가만 있으니 알밤 때리다 따귀 때리고, 점점 송곳으로 찌르는 느낌”이라며 울분을 터트렸다.


평소처럼 흰 가운을 입은 이 교수는 파견 근무를 마치고 올해 첫 출근을 한 이날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회의실에서 이렇게 토로했다.


이 교수는 “병원에서 닦달하기에 (외상센터) 건물 지어 규모 갖추면 나아지겠지 했다. 버티고 버티다 안 되겠다 싶어서 24시간 닥터헬기를 돌리려면 의사 5명은 필요하다고 인력 증원을 요청했는데 1명만 승인됐다”고 전했다.


그는 “나머지는 국도비 지원받을 경우 채용 가능이라는 조건을 달았다”며 “결국 돈을 더 따오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할 만해서 한 게 아니라 이 악물고 했다.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으로 버텼다. 하지만 병원에서는 해준다고 한 것도 시간 지나면 입 싹 씻는다”고 호소했다.


또 “인사 관련된 부분처럼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 그 선을 넘지 않는 한에서 시키는 건 다했다. 외상센터를 억지로 아주대병원에 떠맡긴 게 아니다. 병원이 원해서 해놓고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이 교수는 병원에 보직 사임원을 제출한 이유도 밝혔다.


“이번 생은 망했다. 나는 도망간 것”이라며 “복지부도 아주대병원에 이미 면죄부를 줬다. 바이패스나 병실 부족, 예산 떼먹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면, 그건 내 스타일과 맞지 않는다.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됐는데 그럼 어떻게 하냐. 소속기관에서 밥 벌어 먹고 사는데 이렇게 되면 책임을 져야 한다. 일하면서 젊은 친구들도 많이 다쳤다. 이걸 왜 참고 있었는지 창피하고 구차하다”며 센터장 자리를 떠난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간호사들이 ‘선생님 모가지 날아간 것 말고 달라진 게 없다’고 한다. 병원이 이겼다. 바늘방석이라 병원에서 숨 쉬는 것도 힘들다. 내 인생을 다 바쳤는데 이렇게 끝나니까 기분도 안 좋고 슬프다”며 허탈해했다.


이날 시작된 경기도 조사에 대해서는 “안 바뀐다. 바뀔 것이었으면 국정감사 때 바뀌었어야 한다”며 불신감을 드러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면서도 센터장 자리를 떠날 뿐 외상외과 소속 의사로 외상센터에서 근무한다고 답했다.


언론을 통해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직을 떠나겠다고 한 이 교수는 지난 1월28일 전자결재 시스템을 통해 센터장 보직 사임원을 제출했다.


아주대학교 의료원은 전날 ‘의료원 교원 인사 발령’을 통해 지난 1월28일자로 이 교수의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보직을 면직 처리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2월 둘째주 주간현대 1130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