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쫓는 공기청정기? 위험한 상술!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15:54]

코로나19 쫓는 공기청정기? 위험한 상술!

김혜연 기자 | 입력 : 2020/03/13 [15:54]

소비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불량 제품과 저질 서비스의 실태를 고발하는 ‘똑부러진’ 소비자들이 늘면서 기업들도 상당한 압력을 받고 있다. 이제 소비자 문제는 정부나 소비자 보호기관의 노력으로 그치던 단계를 넘어서 나날이 진화하고 있다. 몇 해 전부터 공정거래위원회 주도로 소비자 정보제공 창구인  <컨슈머 리포트>까지 등장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이제는 소비자들도 정보로 무장하고, 자신의 권리를 스스로 지켜나가는 시대가 된 것이다. 본지에서도 독자들이 보다 합리적이고 현명한 소비생활을 영위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실용적인 소비자 정보와 자료를 전달하는 생활환경 감시 페이지를 마련한다. <편집자 주>

 


 

공기청정기·가습기 등 코로나19 차단효과 광고 53건
불안심리 이용한 상술 난무하자 관계 당국 시정 요구

 

 

# 마스크로도 막지 못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공기청정기로 막을 수 있다는 취지로 소비자를 오인시키는 광고.


# 제한된 실험조건에서 얻은 바이러스 및 세균 감소 효과를 토대로 소비자가 실제 사용 환경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오인시키는 광고.


최근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시민들의 불안심리를 이용한 상술이 사회적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소비자원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된 불안심리를 이용한 마케팅이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정위와 합동으로 코로나19 관련 부당광고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그 결과 현재까지 공기청정기, 가습기 등 코로나19 차단 효과를 광고하여 소비자를 오인시킬 우려가 있는 53개 광고(45개 사업자) 중 40건을 즉시 시정했으며, 나머지 광고에 대해서도 조속한 시정을 요구했다.


이번에 시정 요청된 광고는 제한된 실험조건 하에 얻은 바이러스 및 세균 감소 효과를 토대로 소비자가 실제 사용 환경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오인시키는 광고를 포함하고 있다.


소비자 오인의 우려가 있는 광고를 시정하지 않는 경우, 공정위는 엄밀한 조사를 진행하고, 위법성 확인 시 법에 따라 제재할 계획이다.


아울러 점검 과정에서 확인된 식품 및 의약외품(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관련 부당광고 혐의에 대해서도 사업자의 신속한 시정을 촉구하고, 필요 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업무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유포되는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기 위해 소비자 포털 ‘행복드림’에 ‘코로나19 팩트체크’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관련 소비자 정보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예방 효과와 관련된 검증되지 않은 정보에 현혹되어 상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콘텐츠 출처=질병관리본부>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첫째주 주간현대 1137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