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의 시대 유통가 풍속도

700만 원짜리 침대도 클릭으로 사들인다

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3/20 [14:42]

‘집콕’의 시대 유통가 풍속도

700만 원짜리 침대도 클릭으로 사들인다

김수정 기자 | 입력 : 2020/03/20 [14:42]

오랜 시간 집에 머무는 ‘집콕족’ 늘며 비대면 소비 확산
직접 보고 구매하던 프리미엄 고가 품목까지 온라인 OK

 

▲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침대, TV 등 고가의 가구와 가전, 프리미엄 식재료까지 클릭으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고 집에 머무르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나면서 ‘집콕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확산되고 유통공식이 새롭게 재편되면서 침대, TV 등 고가의 가구와 가전, 프리미엄 식재료까지 클릭으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생필품, 화장품 등 대중 상품에 이어 직접 보고 구매하던 프리미엄 고가 품목까지 온라인으로 사는 것이다.


실제로 2월 한 달간 신세계백화점 매출을 살펴보니, 프리미엄 가구, 가전, 신선식품 등 대부분 장르의 온라인 매출이 크게 신장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백화점 대부분 장르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못 미치는 매출을 기록하고 있지만, 온라인은 크게 신장하며 언택트 소비 확산을 보여주고 있다.


기존에는 고가의 가구를 구매할 경우 대부분 매장에서 직접보고 만지며 비교했기 때문에 온라인 매출 비중이 높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 급격히 줄어드는 가운데 700만원을 호가하는 침대 등 프리미엄 가구들이 온라인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프리미엄 신선식품의 온라인 매출 강세도 눈에 띈다. 코로나 영향으로 외식 수요는 줄고 있는 반면, 배달 음식, 간편 밀키트 상품 수요와 더불어 직접 요리하는 고객도 늘고 있는 것.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믿고 먹을 수 있는 프리미엄 식재료의 인기에 백화점 신선식품 온라인 매출은 5배나 올랐다.


신세계는 올해 초 SSG닷컴 내 ‘백화점 식품관’을 새롭게 열었다. 백화점 프리미엄 식재료를 중심으로 60개월 미만의 암소 한우와 특수 부위를 엄선한 프리미엄 정육, 높은 당도가 특징인 ‘금실딸기’ 등 총 900여종 품목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SSG닷컴의 백화점 식품관 매출 역시 1월 대비 100.2% 올랐으며, 이는 SSG닷컴 일반식품 매출 신장(17.7%)의 5배가 넘는 수치다.


신세계는 언택트 소비가 확산되며 프리미엄 상품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온라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900여 종에 달하는 SSG닷컴 백화점 식품관의 판매 품목을 이달 말까지 100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 그간 SSG닷컴에서는 판매하지 않았던 독일 명품 가전 브랜드인 ‘밀레’를 지난 2월부터 판매하기 시작했다.


신세계백화점 김영섭 상품본부장은 “언택트 소비 확산으로 백화점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온라인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기존 패션, 명품은 물론 생활, 식품 장르에서도 기존에 온라인에서 판매되지 않았던 프리미엄 브랜드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14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