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임원, 회사 주식 매입으로 책임경영 실천

포스코 및 상장 5개사 임원, 시장 불안 따른 과도한 저평가에 자발적 회사 주식 매입 나서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7:36]

포스코 임원, 회사 주식 매입으로 책임경영 실천

포스코 및 상장 5개사 임원, 시장 불안 따른 과도한 저평가에 자발적 회사 주식 매입 나서

송경 기자 | 입력 : 2020/03/24 [17:36]

포스코그룹 임원들이 회사 주식 매입을 통해 주가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섰다. 사진은 서울 포스코센터 전경. 

 

포스코그룹 임원들이 회사 주식 매입을 통해 주가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섰다.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개 상장사의 임원들이 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여건 악화로 주가 약세가 지속되자 자발적인 회사 주식 매입에 나서며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금융감독원 공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코 최정우 회장을 포함한 임원 51명이 3월23일까지 총 26억 원 규모 1만6000주의 주식을 매입했으며, 상장 5개사의 포스코그룹 임원 89명도 포스코인터내셔널 7만4000주, 포스코케미칼 1만5000주 등 각자 소속된 회사의 주식 총 21억원 어치를 매입하는 등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 표명을 위해 그룹내 임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의 회사 주식 매입은 전 세계적으로 주식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회사 주식이 과도한 저평가를 받고 있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전달함과 동시에,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회사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추가적으로 포스코 그룹사 전임원의 회사 주식 매수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7월 첫째주 주간현대 11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