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대폭 수정

비례 1번 조수진→윤주경…통합당 영입 5명 당선권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0/03/27 [13:56]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대폭 수정

비례 1번 조수진→윤주경…통합당 영입 5명 당선권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0/03/27 [13:56]

▲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 

 

미래한국당이 4월23일 비례대표 1번을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에서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으로 변경했다. 영입인재 5명이 당선권인 20번 내에 포진하는 등 순번을 대폭 수정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오후 윤 전 관장을 포함해 재심사한 비례대표 순번을 총 40번까지 발표했다.


윤 전 독립기념관장은 한선교 전 대표 체제에서 21번에 배정됐지만 공천 파동을 겪고 3번으로 수정됐다. 하지만 원유철 대표 체제에서 공관위 재심의를 거친 결과 최종 1번을 부여받게 됐다.


앞서 조 전 논설위원은 한 차례 재심의에서도 비례대표 1번을 지켰지만, 원유철 대표 체제에서 그 자리를 내어주게 됐다. 비록 순번은 후퇴했지만 조 전 논설위원은 5번을 부여받아 여전히 당선권에 배치됐다.


이번 재심사를 거쳐 통합당 영입인재들이 대거 당선권에 포진됐다.


윤창현 한국금융연구원장이 2번, 최승재 소상공인생존권운동연대 대표가 10번에 배치됐다. '목발 탈북'으로 알려진 탈북자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나우(NAUH) 대표가 12번, 전주혜 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15번, 허은아 한국이미지전략연구소 소장이 19번을 부여받았다.


20위권에도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 출신의 김은희 코치가 23번, 언론인 출신인 백현주 서울신문NTN대표가 27번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10번 이내에 이름을 올린 후보는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3번), 이종성 한국지자체장애인협회 사무총장(4번), 조태용 외교부 1차관(6번), 정경희 국사편찬위원(7번), 신원식 합동참모본부 차장(8번), 조명희 대통령 소속 국가우주위원회 위원(9번) 순이다.


현역으로는 정운천 의원이 18번에서 16번으로 순번을 앞당겼다.


이 같은 조정으로 순위가 후퇴한 후보도 있다. 앞서 3번에 배치됐던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씨는 11번으로 밀렸지만 여전히 순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한 전 대표 체제에서 당선권에 올랐던 김정현 법률사무소 공정 변호사(5번)와 우원재 유튜브채널 ‘호밀밭의 우원재’운영자(8번), 이옥남 시장경제와 민주주의연구소 소장(9번), 권애영 전 자유한국당 전남도당위원장(11번), 이경해 바이오그래핀부사장(13번), 김수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대표(15번),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26번), 윤자경 전 미래에셋 캐피탈 대표이사(19번) 등은 이번 재심사 결과 탈락했다.


권신일 에델만코리아 수석부사장(6번)과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국장(14번), 하재주 전 한국원자력연구원장(16번), 정선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17번), 방상혁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20번)은 당선권 밖으로 밀려났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으로 알려진 유영하 변호사도 여전히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14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