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수출기업의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유동성 지원 위한 '위드론 수출금융' 특별판매

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17:13]

하나은행, 수출기업의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유동성 지원 위한 '위드론 수출금융' 특별판매

김보미 기자 | 입력 : 2020/04/10 [17:13]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특별 업무협약 통한 수출 금융지원상품 개발, 판매 실시

최초로 해외위탁가공 수출업체까지 보증 대상 확대, 운전자금 지원

보증서 신청 기업 대상 보증료 지원, 수수료 감면 등 다양한 수출 금융 혜택 제공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영업환경에서 중소, 중견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소재부품장비산업 및 신흥시장의 수출을 장려하고자 「위드론 수출금융」 특별판매를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위드론 수출금융」은 수출기업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무역 자금 지원 상품으로 ▲원자재 구매 및 제조를 위한 선적 전 금융지원 ▲물품 수출 후 매출채권을 현금화 할 수 있는 선적 후 금융지원 상품으로 구성된다.

 

이 상품은 지난 3월26일 하나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와의 특별 업무협약을 통해 ‘수출신용보증(선적전)’과 ‘수출신용보증(매입)’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출시했다.

 

하나은행은 보증서를 신청하는 기업이 수출대금 집금계좌를 하나은행으로 지정하면 선적전과 매입 보증에 대해 각 30%씩, 최대 60%의 보증료를 지원하며, 대출이자 및 외국환수수료를 추가로 감면한다.

 

또한,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도 신청 기업의 재무 심사 기준을 우대하고, 수출신용보증(선적전)의 보증비율 상향 및 보증료 20% 감면 등 혜택을 더욱 강화하였다.

 

특히 「위드론 수출금융」을 통해 하나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국내 직수출기업에 한정된 보증 대상을 해외 위탁가공 수출기업까지 확대 적용하였으며, 수출기업은 무역금융뿐 아니라 운전자금으로도 자금을 활용할 수 있게 되어 유동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조종형 하나은행 외환사업단장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중견기업에 필요한 유동성을 적기에 지원하고자 특판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수출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144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